UPDATED. 2019-05-23 18:36 (목)
오세현 시장 “아산지역 먹거리 자체소비 ‘1000억’ 목표”
오세현 시장 “아산지역 먹거리 자체소비 ‘1000억’ 목표”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3.0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 2022년까지 ‘푸드플랜’ 추진…먹거리 통합지원센터 등 85개 사업 시행
7일 오세현 아산시장이 정례브리핑을 통해 '푸드플랜' 추진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7일 오세현 아산시장이 정례브리핑을 통해 '푸드플랜' 추진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충남 아산시가 지역에서 생산되는 먹거리를 자체 소비하기 위한 ‘푸드플랜(먹거리 종합전략)’을 추진한다. 지역생산 먹거리 자체소비량을 현 280억 규모에서 3년간 1000억 원대로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7일 오세현 아산시장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역 내 생산-소비 선순환구조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유지하기 위해 고민했다”며 “아산시민이면 누구나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보장받고 공급-소비가 순환되는 체계를 만들기 위해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시의 자체분석 결과 아산시는 ▲2019년 기준 총 인구 33만 명 중 영유아·학생 23%, 평균연령 37.6세(출생률 충남 1위) ▲단체급식 가능한 100인 이상 사업체 147개소, 6만2269명(전체 근로자 중 40%) 등 먹거리정책을 위한 긍정적인 여건이 조성돼 있다. 

또 2016년 지역내총생산(GRDP) 8883만 원으로 전국평균 3배에 이르며, 소비자조직·사회적기업 등 풍부한 먹거리기반 시민사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반면, 지역 농업인들은 인구감소·고령화, 판로 및 가격불안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실제 아산지역 농업인의 평균연령은 65.8세로 전체 평균연령보다 30세 가까이 높으며, 45세 미만 젊은 농업인은 전체 농업인구의 3.8%에 불과하다. 또 농산물 판매액 2000만 원 미만 중소농가가 전체에 62%에 육박한다. 

특히, 아산에서 소비하는 지역생산 먹거리는 285억 원에 그치고 있다. 총 먹거리 소비규모 5724억 원(농산 4610억, 축산 1114억) 가운데 5%에 그치는 수준이다. 

아산시가 푸드플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아산에서 생산되는 먹거리 자체소비율을 현 5%에서 2022년까지 10%로 확대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는 이번 푸드플랜을 통해 2022년까지 지역농산물 소비량을 1000억 원, 전체 소비규모의 1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청년 창업농도 지난해 15명에서 2022년까지 60명까지 키우고 푸드플랜 출하농가수도 520호에서 2000호까지 늘리려 한다.

이를 위해 사업이 시작하는 올해는 관련조례 등 제도기반 마련에 들어가며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등 6개 사업에 44억 원을 투입한다. 

사업 범위을 확대하는 2020~2021년에는 '로컬푸드 공공급식 확대', '먹거리 시민센터 건립' 등 58개 사업 180억 원을 투입하며, 2022년에는 '지역소비 유통안정화', '신규정책발굴' 등 29개 사업에 86억 원이 소요될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건강한 먹거리 공급과 함께 지역 농민들이 어려워하는 판로확대의 일정 부분을 공공기관이 푸드플랜을 통해 담보시켜주자는 것이 주된 취지”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지역 내 교육시설, 복지시설의 단체급식, 직매장, 외식업체 등을 분석한 결과 약 1026억 원 정도의 자체소비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