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8:17 (수)
충남도교육청, 학교텃밭정원 대상 258곳 선정
충남도교육청, 학교텃밭정원 대상 258곳 선정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3.1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월 부여 백강초 학생들이 봄 감자를 심는 모습. [충남도교육청 제공]
지난해 3월 부여 백강초 학생들이 봄 감자를 심는 모습. [충남도교육청 제공]

충남도교육청은 올해 농어촌체험학습과 학교텃밭정원 운영 대상학교 258곳을 최종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농어촌체험학습과 학교텃밭정원은 지역 특성을 살린 충남교육청의 대표적인 생태환경교육 프로그램 중 하나로, 참여 학교와 학생 수, 프로그램 완성도와 효과에서 전국 최고 수준이다. 

지난 2016년부터 경험 많은 농어민 명예교사들이 참여하면서 비약적으로 프로그램 수준을 높인 게 주효했다. 또한 지역별 농어민 명예교사가 참여해 충남형 마을교육공동체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는 103명의 농어민 명예교사들이 258개 학교, 학생 2만7230명과 함께 농어촌 체험학습과 학교텃밭정원 가꾸기에 나서게 된다.

참여 학생들은 보통 1학기 봄 파종작물인 상추, 토마토, 감자, 참외 등을 심어 수확하고, 2학기에는 고구마, 무, 배추 등을 심어 12월 김장 체험까지 실시하게 된다. 

도교육청은 올해 특히 씨앗을 심어 가꾸고 수확하는 걸 넘어 텃밭을 의미 있게 조성하는 텃밭 디자인 경연대회를 개최해 텃밭정원의 공간적 의미도 새롭게 조명할 계획이다. 학교공간의 탈권위주의와 감성 친화성이 점점 중요시되고 있는 가운데 체험공간 역시 탈바꿈하겠다는 것이다.  

전종현 미래인재과장은 “학생들이 생명의 소중함과 자연의 고마움을 몸소 느끼고, 바른 인성을 함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농어촌체험학습과 학교텃밭정원 운영은 검증된 사업”이라며 “올해도 지역과 학교가 손잡고 전국 최고의 생태환경교육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