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8:36 (목)
대전시, 행안부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 선정
대전시, 행안부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 선정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3.1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주도의 문제해결 복합플랫폼... 옛 충남도청 부지에 조성
총 사업비 120억 들여 창의·혁신·소통·열린 공간으로 구성
대전시청.
대전시청.

행정안전부가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주민 주도의 문제해결 복합플랫폼 마련을 위해 공모한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 대상지로 대전시가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전국 지자체 중 2곳을 선정하며 총사업비 120억(국비 50%, 지방비 50%)으로 지자체는 설계·새단장비용(리모델링비), 기자재 구입 등을 제공하고, 행정안전부는 사회혁신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경비 등을 제공하며 향후 3년간 진행된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옛 충남도청 본관 및 의회동 등을 중심으로 거점건물 연면적 1700㎡를 확보해 지역의 다양한 분야 사회혁신 활동들을 서로 연결하고 지역 문제해결력을 높이는 혁신거점 공간으로 조성된다.

여기에는 청년, 마을, 도시기반, 일자리 등 대전만의 지역의제를 도출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네트워크 구축 및 연계를 위한 창의공간, 혁신공간, 소통공간, 열린공간 등이 마련된다.

또 ‘대전형 리빙랩 프로세스’를 구축해 코워킹 스페이스, 프로젝트3 등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입주그룹을 구성하고, 지역의 사회혁신 관련 주체들이 서로 협업·공유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사업은 주민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 협업 등 새로운 방법으로 민·관이 공공 파트너로 ‘사회혁신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 기획에서부터 시민 주도로 진행됐다.

대전시는 앞으로 ‘사회혁신민관협의체’를 재정비하고 포럼 등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혁신 주체들 및 시민과 소통하고 협업해 시민 누구나 사회혁신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확산해 나가고, 이 공간을 중부권 대표적인 혁신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