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4:32 (목)
한국당 '先 5당대표 회동 후, 1대1 회담' 靑 제의 거부, 왜?
한국당 '先 5당대표 회동 후, 1대1 회담' 靑 제의 거부, 왜?
  • 강재규 기자
  • 승인 2019.05.1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 정국서 당한 '범여권 결속 구도' 허물기 전략 분석도
취임 2주년을 맞아 대담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취임 2주년을 맞아 대담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충청헤럴드=서울 강재규기자] 최근 꼬인 정국의 해법과 관련, 청와대의 '선(先) 5당대표 회동 후, 1대1 회담' 제의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사실상 수용불가 입장을 분명히 하고 나왔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이 이처럼 초강경 자세를 누그러뜨리지 않는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당초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정국타개와 추경 등 민생현안을 풀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제기한 바 있는 '여야 5당 대표 회동'제안에 대해 한국당측이 황교안 대표의 1대1 단독회담 제안으로 맞받아치자 해법에 골몰해왔던 것이 사실.

청와대는 이날 이에 대해, 5당 대표 회동을 먼저 하고, 1대1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재 역제안 형식으로 공을 돌려세움으로써 상당부분 불만을 해소하는 듯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같은 청와대 제안에 대해 기존 입장대로 민생을 의제로 한 조속한 1대1 회담을 재차 촉구하면서 사실상 청와대의 수정 제안을 거부 내지는 1대1 단독 회담의 '원안 사수' 입장을 분명히 하고 나선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공식 논평 형식의 자료를 통해 "'국민속으로 투쟁'을 통해 대한민국의 경제참상의 실태를 확인했다"며 "한날 한시가 급하고, 촌각을 다툴 정도로 민생현장은 참혹한 상황이다. 살려달라는 절규가 들리지 않는가"라면서 청와대의 재 역제안을 거부하고 나선 것.

한국당은 이어 "1대1 회담이라는 간명하고 빠른 길을 두고 5당 먼저, 이후 1대1 이라는 어렵고 복잡한 길을 가려하는 청와대의 제안이라 생각한다"고 밝히고 "민생현장의 소리는 외면한 채 청와대의 명분 쌓기나 정치 공학적 접근을 위해 지체할 시간이 자유한국당에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더 이상 명분쌓기용 회담에는 들러리서지 않겠다는 얘기다.

한국당이 이같은 강경 노선을 거듭하는 이유는 지난 패스트트랙 정국을 통해 재확인한 부분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다시 말해, 지난 국회 논의 과정들에서 보여왔듯, 청와대와 집권 여당은 114석, 제1야당을 배제한 채 사실상의 범여권 야당들을 앞세워 패스트트랙을 밀어붙였듯이 이들 범여권 세력들은 경제, 안보에 대한 진단과 처방의 유사성을 갖고 있어 선 5당대표 회동이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한국당은 또 외면상 "경제실패, 안보실패의 원인, 대안을 놓고 또 국민들께서 들려주신 목소리를 두고 대통령과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하려한다"면서 "대통령께서 자유한국당의 고언, 자유한국당의 제안에 귀를 열고,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정책기조를 전환해 주셔야 대한민국이 살아날 수 있다"고 말하고 있지만, 이면에는 범여와의 완전한 차별화, 그리고 범여권 구도를 깨지 않고서는 향후 정국 주도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을 확인했기 때문이라는데 정치권에서는 이의를 달지 않는다.
 
한국당이 고집스럽게 "조속한 1대1 회담이 시급하다"며 "대통령은 더는 미룰 수 없는 국민의 절박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다라는 각오로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1대1 회동을 조속히 열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재촉하는 근본 이유라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