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1:51 (목)
황교안 "정부 탈원전, 이사갈 집 없이 짐만 싸는 꼴"
황교안 "정부 탈원전, 이사갈 집 없이 짐만 싸는 꼴"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5.1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대전 유성 핵융합연구소 방문…“대안에너지 없는 핵에너지 파괴 안돼”
15일 대전 유성구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구소 관계자들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15일 대전 유성구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구소 관계자들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충청헤럴드=대전 박성원 기자] 대전을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이날 대전 유성에 위치한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은 황 대표는 “대안에너지도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장 원전기술이 붕괴되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만에 하나 주변 강대국들이 우리의 원유 수입선을 차단해버리면 우리는 원전을 돌리지 않으면 에너지를 얻을 다른 방법이 없기 때문에 심각하다”며 “우리나라는 기름 한 방울 나지 않고, 가스도 없어 남아 있는 에너지는 원자력 발전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집을 옮길 때도 이사할 집을 마련하고 살고 있던 집을 파는 게 원칙”이라며 “아직 대안 에너지도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의 확실한 에너지원을 파괴하는 것은 안된다”고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계속해서 황 대표는 “당장 우리나라의 원전 기술과 인력들이 붕괴되고 있고, 원자력을 연구하는 학생들도 거의 사라져가고 있다”며 “이처럼 원전 산업 생태계가 황폐화하면 핵융합발전연구도 심각한 타격을 받지 않을까 걱정된다”고도 지적했다.

끝으로 “세계 각국이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마당에 여러분의 피땀으로 일으켜온 지금의 성과와 위치가 흔들리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연구 개발에 더욱 매진해 핵융합 상용화를 하루라도 앞당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