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21:54 (월)
김지철 충남교육감, 친정 전교조 비판 직면…'왜?'
김지철 충남교육감, 친정 전교조 비판 직면…'왜?'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8.09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충남지부 ‘선거 공신’ 임명 비판 성명…도교육청 ‘여성 교육장 시대’ 자평 무색
전교조 충남지부가 초대 지부장 출신인 김지철 충남교육감(왼쪽)의 인사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충남도교육청이 9월 1일자 교육전문직 등 고위직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전문성이 부족한 ‘선거 공신’을 임명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여성교육장을 대거 임명하며 진일보 한 인사정책이라던 도교육청의 자평이 무색해진 것은 물론, 이번 인사에 대한 비판이 김지철 충남교육감의 친정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남지부(이하 전교조)를 통해 제기됐다는 점이 더욱 뼈아프게 다가오고 있다.

전교조는 9일 성명을 통해 “이번 도교육청의 전문직과 기관장 발령에서 충남의 수많은 교원들이 수긍하기 어려운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 이뤄졌다”며 “민심과 거리가 먼 인사행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교조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서 본청 과장급으로 발령된 A씨는 본청 노사 단체협약 담당 장학관 재직 시 소극적으로 대처하며 협상에 난항을 초래, 노조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보였다. 또 직전 당진교육지원청 교육장 시절에는 독선적이고 권위적인 행태와 특정학교(공주교대)의 학연으로 파벌을 조성했다는 이유로 교원들로부터 항의와 불만이 이어졌다.

특히, 개방형공모제를 통해 교육연수원장으로 임명된 B씨의 경우 오래 전 퇴임한 교원으로, 개혁성과 전문성이 요구되는 연수원장으로는 부적절하다고 전교조는 강조했다. 

B씨는 김지철 충남교육감 1기 때 선거캠프 선대위원장과 인수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당시 보수진영의 인사를 끌어안는 의미로 영입했지만, 평소 반개혁적인 행동과 태도로 자질을 의심받았다는 게 전교조의 평가다. 

단지 ‘선거 공신’이라는 이유로 가장 혁신적인 역할이 필요한 자리에 어울리지 않는 인물을 임명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까닭이다. 

이와 함께 전교조는 “일부 전문직 인사(장학관)의 경우 6개월마다 자신들이 원하는 곳으로 보직을 이동하는 사례도 있다. 업무 파악도 채 할 수 없는 기간에 중요 보직을 옮겨 다닐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인사행정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반개혁적, 권위적 인사 요직 임명…보수성향 선거공신 임명 '반발'

전교조 관계자는 <충청헤럴드>와의 통화에서 “A씨를 과장으로 발령하면서 ‘민주시민 육성교육’을 지표로 삼아달라는 말이 나올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 이런 인사는 또다시 교원들의 원성을 자아내는 사태를 야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B씨와 관련해서는 “선거와 관련 논공행상으로 발령하는 것은 사라져야 한다. 1기 때 챙겨주지 못했으니 2기 때 챙겨준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혹여 B씨의 교육연수원장 공모가 개방형 공모제의 대표적 오용 사례가 돼 교육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개방형 공모제가 충남에서 사라지는 것은 아닌가 두려울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초대 충남지부장 출신의 김지철 교육감이) 같은 전교조였다고 해도 잘못된 것은 비판하고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며 “여성 교육장이 다수 임명된 건 나름대로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보지만 앞서 언급된 부분은 충분히 고려되지 못한 인사로 평가됐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9월 1일자 유·초·중등 교(원)장, 교(원)감, 교육전문직원 394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도교육청은 이번 인사에서 여성 교육장을 대거 임명했으며, 백옥희 공주교육장 내정자는 전국 최초로 특수교육전공자 출신으로 임용됐다고 의미를 부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