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01:18 (화)
전교조 ‘대전시의회 연찬회, 집행부 접대출장’ 국민신문고 진정
전교조 ‘대전시의회 연찬회, 집행부 접대출장’ 국민신문고 진정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10.1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대전지부 “행정사무감사 잘 봐달라는 암묵적 거래”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대전시의회가 진행한 제주도 연찬회에 집행기관인 대전시와 교육청 간부들이 대거 동행한 것과 관련, 전교조가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내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시와 대전교육청의 시의회 연찬회 접대 출장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진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전교조는 17일 성명을 통해 “집행기관의 행정을 비판, 견제, 감시하는 대전시의회가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피감기관인 대전시와 시교육청 장 및 국·과장급 간부들과 만찬을 하고 뒤풀이를 함께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시의회는 소통과 화합의 공간일 뿐이라는 변명만 하지 말고 반성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장과 교육감도 부적절한 처신을 넘어 사실상 ‘접대 출장’을 다녀온 부패 행위와 다름없다”며 “앞에서는 반부패 청렴을 외치면서 뒤로는 행정사무감사를 잘 봐달라는 암묵적 거래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장과 교육감의 부적절한 행보에 시민의 혈세를 낭비한 책임, 대전시와 교육청에서 지출한 경비의 상세 내역 조사, 동행 연찬회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저촉되는지 여부를 밝혀달라는 진정을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 야당 정치권에서도 이 같은 행위에 대해 비판을 이어갔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말이 좋아 연찬회이지 민주당 소속 시의원 20명의 단합대회나 마찬가지인 행사에서 시장과 교육감, 간부들까지 제주도에 가서 들러리 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지역 경제를 살리겠다는 미명 아래 허태정 시장이 지역화폐까지 거론해놓고 단 돈 10원을 써도 대전시에서 쓰기 바란다”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대변인 역시 “대전에서 멀리 안 가도 될 행사를 혈세를 투입한다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연찬회 취지에 맞지 않는 연수 프로그램도 그렇고 이 모든 문제는 민주당이 장악한 지방정부에서 벌어질 수 밖에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정의당 대전시당도 논평을 내고 “이번 연찬회는 11월 정례회를 앞두고, 내년도 예산 등 주요 의제와 조례, 행정사무감사 등을 내실 있게 준비해야 할 자리”라면서 “이런 자리에 시장과 교육감 등 피감기관의 수장들이 공무원을 대동해 감사위원들에게 만찬을 열어 주는 것이 온당한가”라고 비판했다.

한편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서구6·바른미래당)을 제외한 민주당(20명)과 한국당(1명) 소속 의원 21명은 16일부터 18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제주도 정기연찬회를 떠났다. 사무처 간부 및 직원 22명이 동행했고, 이에 소요되는 예산은 1436만원에 이른다.

여기에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교육감을 비롯해 집행기관 간부와 직원 16명도 의원들과 예정된 만찬 자리 참석을 위해 뒤따라갔다. 예산은 별도로 책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