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3:58 (화)
충남도, 자치경찰제 도입 과제 논의
충남도, 자치경찰제 도입 과제 논의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0.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연구원과 토론회 갖고 대응 방안 모색
충남도는 21일 '자치경찰체
충남도는 21일 '자치경찰제 도입 과제와 변화 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도는 2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연구원과 공동으로 ‘자치경찰제 도입 과제와 변화 방향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자치경찰제 도입이 확정되고, 관련 법안이 발의됨에 따라 도의 권한과 역할을 명확히 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황문규 중부대 교수는 ‘경찰법 개정안의 의미와 지방정부 영향 요인’ 발제에서 “일원적 자치경찰제는 많은 한계를 내포하고 있는 과도기적 모델"이라며 "급격한 전환에서 오는 단점을 보완해 법안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완전한 자치경찰제로 나아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민상 신라대 교수는 ‘제주 자치경찰 사례와 충남의 대응 방안’ 발제를 통해 “자치경찰제는 이제 도입 논의가 아니라 시행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지역 중심의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이라는 측면이 강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성공적인 자치경찰제 운용을 위해 해결해야 할 쟁점 사항으로 ▲한정된 인력과 예산 ▲지역 안전에 대한 취약점 분석 ▲조직 운영 방안 ▲유지·관리 가능 여부 ▲의견 수렴 및 참여 여부 등을 꼽고 실질적인 방안 마련과 명확한 역할 설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종합 토론에서는 자치경찰제도에서 도와 의회의 역할, 지방정부의 권한과 책임, 자치경찰사무에 대해 고려할 사항 등 도의 과제와 앞으로의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정원춘 도 자치행정국장은 “현재 논의 중인 법안의 문제와 한계를 분석하고, 선도적으로 대응한다면 성공적인 자치경찰제를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의 특성과 도민 요구를 반영한 치안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