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3:58 (화)
대전 자치구 지하수 방치공 관리 부실
대전 자치구 지하수 방치공 관리 부실
  • 박기원 기자
  • 승인 2020.10.2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감찰 결과 대덕구가 101개로 가장 많아…방치공 노출 땐 지하수 오염 가능성

 

대전시는 지난 7월부터 10월 까지 지하수 안전 관리 실태에 대한 감찰을 실시했다.
대전 자치구의 방치공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헤럴드 대전=박기원 기자] 대전 시내 지하수 방치공에 대한 관리가 매우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지난 9월 말까지 보고된 방치공은 420개에 이른다. 대덕구가 101개로 가장 많고, 서구 96개, 유성구 94개, 동구 93개, 중구 36개 등의 순이다.

방치공은 개발 실패 등으로 사용이 종료됐지만 적절하게 재매립 또는 관리 대상에서 누락된 불용공으로 그대로 둘 경우 부식돼 지하수를 오염시킬 우려가 있다.

지표면에 노출된 상태가 계속될 경우 농약 등에 오염돼 대규모 복원 사업을 벌여야 할 가능성도 있다.

시는 시정 5건, 현지 조치 7건 등 12건 등을 관련 기관에 통보했다.

감찰 결과 각 지자체의 지하수 개발·이용 허가 유효기간 연장 안내도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하수법 시행령 제 12조 2항에 따라 각 자치구는 지하수 개발·이용 허가 유효기간 만료 6개월 전까지 민원인에게 유효기간 연장 여부를 안내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자치구는 유효기간 만료가 임박한 2~3개월 전에 유효기간 연장 여부를 안내하는 등 지하수 개발 이용허가 업무에 소홀한 정황이 드러났다.

시는 지하수 방치공 관리 등 지하수 개발 업무는 모두 자치구의 소관이므로 자치구가 제 역할을 다 할 때 까지 연 2회 정기 감찰을 통해 불합리한 부분을 시정토록 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대전시 지하수 이용량이 연간 2500만㎥인데, 그 중 72%가 생활용수로 사용되고 있어 지하수 오염방지 관리가 무엇보다도 절실하다”면서 “앞으로도 깨끗한 지하수 관리를 위해 지하수 관리책임 기관에 대해 매년 지하수 안전관리 실태 감찰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