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7:14 (수)
"충남교육청 소속 공무원 수당 부정 수급 여전"
"충남교육청 소속 공무원 수당 부정 수급 여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1.1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1079건→2019년 1392건
연가보상비 전체의 30.1% 차지
김영수 충남도의원 "엄격한 처벌과 단속 병행해야"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회의 모습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회의 모습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교육청 소속 공무원들이 수당을 부당하게 수령하는 행태가 만연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영수 의원
김영수 의원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김영수 의원(서산2·더불어민주당)이 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2019년 각종 수당지급 부당수령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부당 수령으로 적발된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1079건, 1억 458만 원에서 2019년에는 1392건, 1억 2513만 원으로 29% 증가했다.

항목별로는 연가보상비가 9천714만원으로 전체의 30.1%를 차지했으며, 맞춤형복지 6476만원 20.1%, 기타(방과후수당) 5394만원(16.7%), 초과근무수당 4141만원(12.8%) 등의 순이었다.

김 의원은 “각종 수당 부당 수령은 감사할 때마다 적발되는 사항이지만 이 같은 행태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좀 더 엄격한 처벌과 단속을 병행해 다시는 적발되는 사례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