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대전 유성구, 표준지 공시지가 11% 상승
대전 유성구, 표준지 공시지가 11% 상승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0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지가는 봉명동 상가 부지 555만원
유성구의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가 11.
유성구의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가 11.13% 상승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유성구는 2021년 표준지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11.13%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같은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전국 평균(10.7%)과 대전 평균(10.48%)보다 높은 것이다.

유성지역 최고지가(㎡당)는 봉명동 551-11번지(봉명동 LG전자베스트샵 상가 부지)로 555만5000원이며, 최저지가는 추목동 산7번지(추목 소류지 인근 자연림)로 2050원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시된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에 있는 표준지 52만 필지에 대한 가격을 공시한 것으로, 올해 유성구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대상인 5만 2480필지의 산정 기준이 된다.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 다음달 2일까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www.molit.go.kr)와 구 민원실에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