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대전 홍도육교 지하차도 임시 개통
대전 홍도육교 지하차도 임시 개통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20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3만대 통행, 교통 혼잡 완화 및 동서간 교통 원활 기대
홍도육교 지하차도가 20일 허태정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개통식을 가졌다.
홍도육교 지하차도가 20일 허태정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개통식을 가졌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홍도육교 지하차도가 4년만의 공사 끝에 20일 임시 개통됐다. 

시에 따르면 삼성동 성당 네거리와 홍도동 용전네거리를 연결하는 홍도 지하차도가 이날 임시 개통돼 차량 통행이 시작됐다.

홍도과선교 개량(지하화) 공사는 971억원을 들여 총연장 1.0㎞를 왕복 6차로로 건설하는 공사로 2017년 5월 31일 착공해 올해 6월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그 동안 보상 협의 지연과 소음방지공법 변경 시행, 폭우 침수 피해 등으로 공사가 지연됐지만 인력과 장비를 집중 투입해 지난 1월 말 지하차도 구조물 시공을 완료했다.

시는 동서대로 상의 지하차도 임시 개통으로 일 3만 대, 완전 개통 이후에는 일 6만 대 이상의 차량이 통행해 교통 혼잡 완화는 물론 동서 지역간 원활한 교통 연결도 기대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지난 4년여 간 차단된 도로로 우회 통행을 감수한 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각종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한 안전조치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