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착수 보름만에 여당 충북도당 압수수색...뒷북수사
수사착수 보름만에 여당 충북도당 압수수색...뒷북수사
  • [충청헤럴드=송준호 기자]
  • 승인 2018.08.09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13지방선거 공천헌금 거래 의혹 관련해 수사중인 충북경찰청이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사무실과 임기종 충북도의원, 박금순 전 청주시 시의원 자택 등을 지난 8일 압수수색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임 의원과 박 전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달 17일에 이어 두 번째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로고

그러나 경찰이 언론에 이같은 공천헌금거래의혹과 관련한 기사가 난 지 한달 만에 수사를 착수한데다, 수사한 지 보름만에 여당의 충북도당 압수수색을 벌여 뒷북수사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6·13 지방선거 공천 관련 서류와 당비 규정 등을 확보, 민주당 충북도당 관계자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다.
경찰은 지난 1일 공천헌금 의혹 당사자인 박 전 시의원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 청구가 검찰에서 반려되자 보충수사를 벌이고 있다. 

박 전 시의원은 언론에 보도된 '공천헌금'을 '특별당비'라고 말을 바꾸고 임 도의원도 똑같은 주장을 펴는 상황에서 뒤늦게 민주당 충북도당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이다.

충북지방경찰청 홈페이지
충북지방경찰청 홈페이지

청주지역 법조계 안팎에서는 "두 사람의 말 맞추기 의혹은 경찰 수사착수 이전부터 보도됐던 내용인데 이제서야 민주당 도당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전형적인 뒷북 수사라는 불신을 낳고 있다"고 우려했다.

충북 정치권에서도 "언론에 폭로 인터뷰 기사가 난 지 한 달 만에 수사를 시작하고 수사한 지 보름 만에 정당 압수수색을 벌인 만큼 의혹이 커지는 상황에서 진실규명을 위해 철저한 경찰 조사가 이뤄져야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