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9:05 (금)
[정가토크] 국회 세종분원 설치 국민청원 몇 명이 동의했을까
[정가토크] 국회 세종분원 설치 국민청원 몇 명이 동의했을까
  • [충청헤럴드=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8.11.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 1103명. 이는 국회를 세종시에 분원(국회세종의사당)을 신설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사람수다.

12일 <충청헤럴드> 분석결과,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내기로한  20만명 기준에는 어림없는 숫자로 지난 9일 마감됐지만 국민청원 행정 분야에서는 최고의 동의를 얻었다.

때문에 미온적이던 청와대나 국회 등의 적극적인 관심 변화가 있을 지 주목된다.

국회를 세종시에 분원(국회세종의사당)을 신설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켑처]
국회를 세종시에 분원(국회세종의사당)을 신설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켑처]

국민청원자는  "중앙부처 공무원들 대부분이 세종시에 있지만, 국회가 서울 여의도에 있어 엄청난 행정 비효율을 낳고 있다"고 지적, "특히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도 국회분원 설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하기 위해선 개헌이 필요하지만, 국회 분원 설치는 국회의원 표결로 가능하다"며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여야) 대선 주자들이 모두 국회 분원 설치에 동의했다는 점에서 정치권이 공약을 지켜야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 청원은 지금까지 신청된  국민청원 중 행정 분야에서 최고 많은 동의를 받았으나,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내놓게 되는 기준에는 못미친다.

때문에 1만여명이 넘는 동의를 얻으며 국회 분원 설치 요구가 이슈로 등장하면서 지금까지 국회세종분원 설치에 미온적인 야권의 입장이 변할지 관심을 끈다.
앞서 지난 7일 국회운영위의 국회사무처 국정감사에서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 국회 분원 연구용역비 집행 계획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국회 운영위에 계류 중인 관련법(국회법 개정안) 방향이 나와야 한다"며 소극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국회는 또한 2년여가 넘도록 국회운영위에 계류중인 국회법 개정안 처리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춘희 세종시장도 지난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유인태 사무총장은 국회를 통채로 이전하자는 입장으로 국회 분원에 반대하고 있기 때문에 방법론에 차이가 있는 것 같다"며 "세종 시민도 국회를 통채로 이전하자는 뜻과 다르지 않다.(다만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우선 국회 분원을 추진하는 것이다.) 세종시의 전략이 크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