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측근비리에 정치권 '맹공'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측근비리에 정치권 '맹공'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1.1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얼’ 빠진 청장”...한국당 "유야무야 대응" 맹비난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측근 비리로 정치권으로부터 맹공을 받고 있다.

대전 서구체육회 전 사무국장이 수천만 원의 보조금을 횡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장종태 서구청장(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사건 발생 당시 장종태 청장이 자신의 측근인 A씨에 대해 내용을 알면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11일 논평을 내고 “비리에 가담한 인사(A씨)는 횡령 이후에도 서구청에서 고위직으로 근무한 것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며 “횡령액 일부를 반환했다고 하나 서구청장은 자체 감사는 물론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A씨는 서구청장의 측근 인사로 알려져 있으며 사건 발생 이후 사직 처리라는 면죄부까지 준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이는 서구체육회 회장을 겸직하고 있는 장종태 청장의 ‘얼’ 빠진 행동이 아닐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장 청장은 대전시민과 서구 주민에게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있는지 참으로 개탄스럽다. 장 청장은 더 이상 ‘얼’ 빠진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 또 서구민에게 사과하고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혈세를 도둑질하고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제도를 무시하고 비호·은폐 시도하려는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즉각적인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사법당국을 향해 촉구했다.

한편, 앞선 10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성명을 통해 “자신의 측근 비위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난 장 청장은 진상 조사와 함께 사법당국에 형사 고발 조치를 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아야 함에도 사건을 유야무야하려는 듯 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계속해서 “사법당국은 세금 도둑질 사건이자 지방정부 권력층의 측근 비리 비호·은폐 시도 의혹에 대해 철저하고 즉각적인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