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9:48 (금)
설동호 교육감 "안전한 환경, 맞춤형 교육복지 강화"
설동호 교육감 "안전한 환경, 맞춤형 교육복지 강화"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9.01.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신년 기자간담회 열고 '학교안전·교육복지 강화 대책' 발표
학생안전 체험 교실, 교육급여 대상자 지원비 대폭인상 '눈길'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23일 시교육청 기자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9년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 및 맞춤형 교육복지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대전시교육청이 올해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23일 시교육청 기자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학교안전 역량을 강화하고, 안전 인프라를 구축·운영하기 위한 맞춤형 교육복지 강화사업을 발표했다.

이날 시교육청이 공개한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 및 맞춤형 교육복지 강화 대책'에 따르면, 교육청은 올해 체험형 안전교육을 확대함으로써 안전의식과 위기대응 능력을 동시에 향상시켜 나갈 방침이다.

교육청이 올해 시행하는 대표적인 체험형 안전교육은 ▲학생안전체험교실 구축(대전둔산초, 대전대암초, 유성초) ▲2019 안전체험의 날 행사 및 이동식 안전체험버스 ▲365 안전교육 직무연수 등 이다.

학교안전 인프라 구축·운영을 위해서는 모든 저화소 CCTV를 고화소 CCTV로 교체한다. 이와 함께 ▲학생안전보호실(경비실) 11교 추가 설치 ▲모든 유·초·특수학교 통학버스에 하차 확인 장치 설치(내달 완료) 등을 추진한다.

특히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동복 1벌, 하복 1벌) ▲유·초·중·고 전면 무상급식 ▲뮤지컬단 및 청소년해외문화탐방 운영 ▲소득분위 중위소득 60% 이하 저소득층 자녀 초·중·고 학생 대상 현장체험학습비 지원비 상향(11만 원→13만 원) 등을 통해 교육복지의 질을 끌어 올린다는 방침이다.

또 학기 중 토·공휴일 중식지원비 단가를 4000원에서 5000원으로 인상해 양질의 중식을 지원하기로 했다. 2만 2000여 명의 저소득층 자녀(전체 학생의 13%)에게는 200억 원 예산을 편성,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총 90억 원의 예산을 투입, 교육급여 대상자를 위한 연간 학용품비와 부교재비 지원비도 대폭 늘렸다. 초등학생은 연간 20만 3000원, 중·고등학생 29만 원으로, 각각 1인당 전년대비 75%와 79%가 오른 금액이다.

설동호 교육감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학생들이 행복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꿈을 펼치며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강화해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 나눔과 배려의 교육복지를 실현하겠다"며 "행복한 학교와 미래를 여는 대전교육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자리에서 설 교육감은 "대전시가 공공형 학력 인정 대전평생교육 시설을 2020년 개교 예정 목표로 진행하고 있는 만큼, 내부 시설에 필요한 것을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