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9:48 (금)
불법쓰레기 투기장소 '꽃 화단' 탈바꿈
불법쓰레기 투기장소 '꽃 화단' 탈바꿈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09.1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고운동 쓰레기 무단 투기 장소, 꽃과 나무 심어 힐링 공간 변신
10일 고운환경지킴이단 묘목심기·화분 설치 활동 전개
고운동 쓰레기 무단 투입 장소에 양심화분을 설치했다.
고운동 쓰레기 무단 투입 장소에 양심화분을 설치했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세종시 고운동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 장소에 꽃과 나무를 심어 쾌적한 힐링 공간이 만들어졌다.  

고운동은 지난 10일 고운환경지킴이단 활동의 일환으로, 묘목심기 및 양심화분 설치하기 활동을 펼쳤다.

양심화분은 쓰레기 상습 투기로 주거환경을 훼손하는 행위를 막고, 추석 명절에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과 방문객들에게 쾌적하고 깨끗한 고운동을 알리기 위해서 설치됐다.

이날 고운환경지킴이단은 10개의 양심화분에 에머럴드 그린 30주, 꽃잔디 180본을 심고, 으뜸초 앞 상가 뒤편과 가락마을 2단지 앞 상가 뒤편 상습 불법투기 지역 4곳에 설치했다.

권영기 고운환경지킴이단장은 “그동안 쓰레기 불법투기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곳이 청결한 모습으로 탈바꿈했다”며 “앞으로 환경정화활동과 양심화분 관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임재일 동장은 “바쁜 일정에도 고운동 환경을 지켜주시는 고운환경지킴이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양심화분으로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문제를 바로잡고 주민의 의식을 전환해 보다 더 살기 좋고 쾌적한 고운동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