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7:31 (금)
대전지역 정가, 청와대 출신 ‘문돌이’ 비하 논란
대전지역 정가, 청와대 출신 ‘문돌이’ 비하 논란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1.1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대전시당 ‘문돌이’ 낙선예고…민주당 대전시당 ‘적반하장’ 발끈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하 한국당)의 ‘문돌이’ 비하발언으로 지역 정가가 시끄럽다. 한국당이 청와대 출신 공직자를 빗댄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민주당) 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청와대 출신 인사에 대해 ‘문돌이’라는 비하발언을 내놓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하 한국당)의 ‘문돌이’ 비하발언으로 지역 정가가 시끄럽다. 한국당이 청와대 출신 공직자를 빗댄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민주당) 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있다.

14일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 인사를 ‘문돌이’로 비하한 한국당의 발언에 반발하며 “유권자들은 그들의 배경(청와대 출신)보다 인물과 능력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13일 오전 한국당 이장우 위원장은 청와대 출신 총선 후보자를 일컬어 ‘문돌이’라 부르며, “청와대 이력을 가지고 총선에 임하는 문돌이들을 전원 낙선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 말했다.

분열된 보수 세력을 결집하기 위한 방편으로 청와대 출신 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또 이 위원장은 “민주당을 비롯해 현 정권과 맞서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스폰지’처럼 흡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청와대 근무 인사들이 계속 그곳에 머물렀다 해도 한국당은 비슷한 궤변으로 공격했을 것”이라며 “청와대 출신을 떠나 그 인물의 됨됨이를 보면 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지지기반이 약한 한국당의 다급한 심정은 이해가지만, 합류 인사들을 굳이 ‘전 민주당 출신’이라고 언급하는 ‘마케팅’으로는 시민의 마음을 돌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오히려 “어깃장과 꼼수 등 그간의 행태에 대한 뼈를 깎는 반성이 없다면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박근혜 정권 시절 청와대 출신 인사 출마자가 30여 명에 달했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무특보를 지낸 김재원 한국당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정무비서관을 지낸 김선동‧주광덕 의원,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윤상현 의원과 ‘박근혜의 입’으로 칭해지는 민경욱 의원 등이 그들이다. 

이들은 또 “이번 총선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는 이장우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 “근거도 없는 폭정을 어떻게 심판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현 정권은 부족함이 없진 않지만 민심을 실천하기 위해 한국당의 방해 속에서도 한걸음씩 내딛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