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23:20 (수)
"윤미향을 구속 수사하라"…대전서 첫 집회 [▶]
"윤미향을 구속 수사하라"…대전서 첫 집회 [▶]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6.1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인사랑운동본부 "거짓말에도 정부 아무 것도 하지 않아"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에서 윤미향 의원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가 처음 열렸다. 

한국노인사랑운동본부는 11일 오후 대전시청 앞 평화의 소녀의 상 앞에서 집회를 갖고 “나라의 슬픔, 국민의 아픔, 할머니분들을 우롱한 윤미향을 구속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한국노인사랑운동본부가 11일 오후 대전시청 앞 소녀의상 앞에서 윤미향 의원 구속 수사 촉구 집회를 가졌다.
한국노인사랑운동본부가 11일 오후 대전시청 앞 평화의 소녀의 상 앞에서 윤미향 의원 구속 수사 촉구 집회를 가졌다.

한국노인사랑운동본부 양태창 이사장은 “정의연(정의기억연대)은 국가보조금을 받는 단체”라며 “국가보조금에 대한 투명성이 있어야 시민들도 믿을 것인데 국민들 모두 의아하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미향 의원의 말이 거짓말이라는 것을 누구나 다 알고 있는데 정부가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며 “김복동 할머니 등 돌아가신 할머니들만 억울하다. 윤미향 의원을 이제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