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8:02 (화)
대전 인구 데드크로스…사망자가 출생자 추월
대전 인구 데드크로스…사망자가 출생자 추월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1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사망자 7663명, 출생자 7591명보다 72명 많아
5개 자치구와 '인구 1만명 늘리기 운동' 추진
19개 대학 기숙사 거주 대학생 '대전 주소 갖기 운동'
대전 연도별 인구 추이(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대전 연도별 인구 추이(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의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지난해 처음으로 출생자보다 사망자가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시에 따르면 대전의 인구는 세종시 출범에 따른 인구 유출로 2014년 7월(153만6349명)을 정점으로 감소하기 시작했다. 2018년 2월 150만 명, 2018년 12월에는 149만 명, 2020년에는 147만 명마저 붕괴돼 19일 현재 146만 3882명(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현황 기준)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출생자보다 사망자가 더 많은 '인구 데드크로스' 현상이 발생하는 등 인구 감소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

대전의 연간 사망자 수는 7663명으로 출생자(7591명)보다 72명이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이에 따라 5개 자치구와 함께 '대전 인구 1만명 늘리기 운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19일 오후 5시 5개 자치구 부구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제13회 시구정책협의회를 갖고 인구 감소의 심각성에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따라 대전에 살면서도 다른 지역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지역 내 19개 대학교의 기숙사 거주 대학생을 대상으로 '대전 주소 갖기 운동'을 통해 인구를 늘릴 방침이다. 

대전시 서철모 행정부시장이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5개 자치구 부구청장과 인구 감소 등 현안에 대해 시구행정협의회를 갖고 있다.
대전시 서철모 행정부시장이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5개 자치구 부구청장과 인구 감소 등 현안에 대해 시구행정협의회를 갖고 있다.

시는 지난 2012년에도 세종시 출범과 충남도청의 내포신도시 이전에 대응하기 위해 '대전 주소 갖기 운동'을 추진해 6000명의 전입 성과를 거뒀지만 인구시책 관련 조례 등 대학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 지속되지 못했다. 

시는 지난해 12월 '대전시 인구정책 조례'가 제정돼 기숙사 시설 및 교육환경 개선 등 지원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대학 관계자들과 협의해 세부 계획 수립 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대전의 인구가 계속적으로 감소해 우선 올해 지역 거주 타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대전 주소 갖기 운동'을 벌여 인구 1만명 늘리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앞으로 대학에 대한 예산 지원 등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