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세계유산 공주 공산성 통해 '백제의 얼' 찾는다
세계유산 공주 공산성 통해 '백제의 얼' 찾는다
  • [충청헤럴드=나지흠 기자]
  • 승인 2018.06.2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내 공주 공산성(사적 제12호) 유적에 대한 본격적인 학술 연구가 시작된다.

공주 공산성은 백제 웅진도읍기(475~538년)의 왕성으로서 사적 제12호로 지정되었으며, 지난 2015년 7월에는 세계문화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로 등재된 유적이다.

그간 지속적인 발굴조사를 통하여 쌍수정 일대의 추정 왕궁지를 비롯하여 백제 시대 건물지의 분포 현황을, 최근에는 공북루 앞의 부지에 대한 연차적인 발굴조사를 통해 건물지 70여동 이상이 규칙적으로 만들어진 대규모의 백제유적을 각각 확인됐다.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내 공주 공산성(사적 제12호) 유적에 대한 본격적인 학술 연구를 시작된다.[사진=문화재청 제공]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내 공주 공산성(사적 제12호) 유적에 대한 본격적인 학술 연구를 시작된다.[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22일 공주시. 공주대학교의 합동 조사는 학술 연구를 통해서는 공산성 내 건물지의 성격 규명과 역사적 의의가 확실히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가운데 우선 백제 시대 왕궁과 의례건축, 일반건축 등 유형별로 사례를 조사할 예정이다. 더불어 건축물의 상부구조를 건축학적 연구와 함께 진행하는 융합연구로 유적의 3차원 복원안 등도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고고학과 고건축적 접근에만 연구를 국한하지 않고, 지형학, 토목학, 역사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여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복원안 마련을 시도할 것이다.

문화재청은 공주시와 함께 공산성 내 건물지 등의 복원 타당성 검토 등 기반연구를 위한 계획안을 작성하여 정비․복원의 기초 자료로 삼고, 앞으로 웅진 도읍기 백제 왕도의 경관을 체계적으로 복원할 수 있는 연구의 기준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