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3:40 (수)
대전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건부 가결…시민단체 반발
대전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건부 가결…시민단체 반발
  • [충청헤럴드=박상민 기자]
  • 승인 2017.10.2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개월 째 큰 논란속에 공사재개여부로 관심을 끈 대전시 서구 월평공원에 대규모 아파트와 공원시설에대한 민간개발 계획이 주민과 환경단체등의 강력한 반발에도 공원위원회에서 조건부 가결됐다.                                             

대전시가 26일 오전 도시공원위원회를 열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가결시킨뒤 이 사업을 반대해 온 주민대책위와 시민대책위가 대전시청기자실에서 향후 대책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대전시가 26일 오전 도시공원위원회를 열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가결시킨뒤 이 사업을 반대해 온 주민대책위와 시민대책위가 대전시청기자실에서 향후 대책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는 26일 서구 월평근린공원 갈마지구 조성변경안(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심의해 찬·반 논쟁 끝에 도시공원위원 21명 중 17명이 참석, 표결( 찬성 10명, 반대 6명, 기권 1명)로 조건부 통과됐다.

시 도시공원위원회는 월평공원(갈마지구) 조성변경안을 조건부로 가결, 대신 구역 경계를 설정해 비공원 시설을 잘 조성토록 하고 ▲월평공원 발전방안 제시 ▲비공원시설 통경축에 대한 재검토 ▲월평공원 기본계획 마스터플랜 수립 등의 조건을 제시했다.

이에따라 시는 다음 달 중순 열리는 도시계획위원회에 이 같은 조건과 권고안을 담아 상정할 방침이다.

​한편 표결결과가 나온뒤 그동안 1인 시위와 천막농성을 이어오던 '도솔산(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와 '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 시민대책위원회'는 대전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의견을 무시한 도시공원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문성호 주민대책위 대표는 "참담하다. 지난 10개월 동안 이 문제로 지역주민들과 함께 여러 활동을 해 왔다"면서 "그런데 지금까지 권선택 시장은 '소통과 경청'을 이야기 하면서 우리와는 단 한 번의 대화도 갖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어"심지어 시민 8447명의 서명을 받아 오늘 도시공원위원장에게 전달하려는 것까지 막았다, 이게 소통인가"라고 따졌다.

그는 "오늘 찬성표를 던진 10명 중에 5명은 당연직으로 위원회에 들어간 공무원들이다, 결국 민간위원들은 반대가 6명, 기권 1명, 찬성 5명으로 반대가 더 많았던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고, 미래세대의 자산을 훼손하는 사업을 어떻게 이렇게 막무가내로 밀어붙일 수 있느냐"고 개탄했다.

​양흥모 대전충남녹색연합 사무처장역시 "도시공원위원회에서 통과됐다고 다 끝난 것이 아니다, 앞으로 도시계획위원회와 문화재보호위원회를 거쳐야 하고,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도 받아야 한다"면서 "이제 반드시 이 사업을 막아내기 위한 싸움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문창기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시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사업을 강행하는 대전시에 더 이상 소통과 경청은 없다고 판단,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모든 위원회의 활동중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승병 시 환경녹지국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전국적 현상으로 찬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점은 아쉽다"면서도 "앞으로 진행과정에서 찬성과 반대하는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더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 민간특례사업은 환경단체와 인근 주민의 강력한 반대로 그동안 두 번이나 결정이 미뤄져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