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01:18 (화)
대전교육청 "실내체육관 시 현안, 더 부담해야"
대전교육청 "실내체육관 시 현안, 더 부담해야"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0.2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체육관 건립, 미세먼지 발생 빈도 높아 시의회에서 논의됐던 문제
교육청의 욕심이 아닌 시민의 복지와도 연관 있어
대전시교육청이 ‘체육관 건립’은 대전시의 주요 현안이기도 해 시의 분담 비율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전시교육청이 ‘체육관 건립’은 대전시의 주요 현안이기도 해 시의 분담 비율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이 ‘다목적체육관 건립비용 부담률’을 두고 이견 차이(본지 10월 22일자 <대전시-시교육청, 체육관 건립 분담율 두고 ‘갈등’>보도)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시교육청이 23일 “체육관 건립’은 대전시의 주요 현안이기도 해 시의 분담 비율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선 22일 시와 시교육청은 교육행정협의회를 열고 ‘다목적체육관 건립’을 포함한 무상교복 지원 대상 확대 등 13건의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체육관 건립비용 부담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여 일정이 취소되기도 했다.

시교육청은 체육관 건립 분담 비용을 기존 7대 3에서 5대 5로 바꾸고, 건립비용을 20억 원에서 30억 원으로 늘려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전시는 타 시·도의 사례와 예산 범위의 한계를 이유로 건립비 기준액 증액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충청헤럴드>의 취재에서 “체육관 건립 문제는 이미 대전시의회에 안건으로 올라와 시의 현안으로 정해진 사안”이라며 “한 지역의 주요 현안을 타 시·도의 사례 분석으로 판단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밝혔다.

최근 시의회에는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증가하면서 ‘실내 체육관 증설’에 관한 요구 사항이 제기된 바 있다.

이 사실을 바탕으로 시교육청은 체육관 건립이 학생들과 학부모, 교사 등 교육계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체육관 인근 시민 건강 문제와도 연관이 있다는 점에 방점을 두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시가 건립비용을 분담한다 해도 교육청 전체 예산의 70% 이상이 건립비에 들어간다”고 하소연하며 “시도 예산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건 이해하지만 체육관 건립이 시의 현안인 것을 감안해 서로 조금씩 양보해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