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1:35 (목)
충남민간어린이집연합회 “사립유치원과 차별 말라”
충남민간어린이집연합회 “사립유치원과 차별 말라”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1.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충남도청 앞 대규모 집회…“어린이집 누리과정 보육료, 현실화 필요”
충남민간어린이집연합회가 11일 ‘공평보육·교육 실천연대’, ‘가정과 지역을 살리는 엄마들’ 모임 회원 등과 함께 충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누리과정 보육료 현실화를 요구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충남민간어린이집연합회(이하 연합회)가 11일 “누리과정 보육료 현실화 및 불공정한 유·보 차별 철폐”를 촉구했다.

연합회는 이날 충남도청 앞에서 ‘공평보육·교육 실천연대’, ‘가정과 지역을 살리는 엄마들’ 모임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집회를 열고 도 차원의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임재열 연합회장은 “민간어린이집은 충남도내 전체 보육시설 1856곳의 재원 아동 6만 1368명 중 53%인 3만 2484명을 보육하고 있는 보육기관”이라며 “그런데도 도는 사립유치원과 민간어린이집의 표준교육비를 차별적으로 지원하는 등 공정하지 않은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회에 따르면, 도는 사립유치원의 만5세 표준교육비를 51만 8000원으로 인정했지만 민간어린이집은 39만 6000원으로 정해 12만 2000원의 차별이 발생한다. 

연합회는 또 만 5세 보다 만 3~4세가 훨씬 많은 어린이집 입장에서, 만 3~4세 누리과정에 대한 차액보육료도 인상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임 회장은 “연합회가 그동안 지속적으로 간절하게 요청해 왔던 만 3~4세아 누리과정 보육료현실화 요구에 대해 그동안 도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구체적인 답변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사립유치원 원생 1인당 총 지원액 51만8000원 속에는 도비 예산으로 매월 11만 원씩 지원하는 것이 과연 타당하고 합리적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양승조 충남지사는 보육시설에 대한 직접 관리책임자로서, 사립유치원 교육비를 지원하기보다는 그 예산을 갖고 재정형편이 훨씬 더 어려운 민간어린이집 만 3~4세아 차액보육료 지원을 우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연합회는 오는 13일에도 집회를 여는 등 50일간 릴레이 장외 투쟁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