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01 (수)
논산시, 6회 황산벌문학상 시상식 개최
논산시, 6회 황산벌문학상 시상식 개최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7.1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의 4분 33초’를 집필한 이서수 씨 수상
황명선 논산시장이 시상식에서 이서수 작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이 시상식에서 이서수 작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논산=이경민 기자] 충남 논산시는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제6회 황산벌청년 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에서 장편소설 ‘당신의 4분 33초’를 집필한 이서수 작가는 50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160편의 작품 중 예심을 거쳐 본심에 오른 3편을 두고 김인숙(소설가), 박범신(작가), 이기호(작가), 류보선(문학평론가) 등 4명의 심사위원들이 이서수 씨의 ‘당신의 4분 33초’를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소설은 주인공인 이기동이 아버지가 사망한 뒤 남긴 소설을 자신의 이름으로 공모전에 보내 당선되면서 이름을 알리고,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줄거리를 담고 있다.

류보선 심사위원은 "본질적인 문제를 가벼우면서도 무겁게, 무거우면서도 가볍게 다뤄내는 능수능란함이 돋보였다”며 “앞으로 한국문학을 한 단계 비약시킬 중요한 자산이 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황명선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인문학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논산은 지난 해 돈암서원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고, 충청유교문화원 건립이 시작되면서 대한민국 인문학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황산벌청년문학상 역시 문학을 사랑하는 이들의 열정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그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 시장은 이서수 씨에게 논산명예시민증을 수여하고, 논산 시민의 문학적 자긍심을 고취하고 인문학 도시로 도약하는 논산과 함께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2014년 제정된 황산벌청년문학상은 한국 문단을 이끌 새로운 작품과 작가를 발굴하고, 재능있는 작가들의 지속적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논산시가 주최하고, ㈜은행나무출판사와 ㈜경향신문사가 공동 주관하고 있다.

그 동안 이동효 '노래는 누가 듣는가'를 시작으로 조남주 '고마네치를 위하여', 박영 '위안의 서', 강태식 '리의 별', 염기원 '구디 얀다르크'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