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21:21 (월)
채계순 의원, 김소연 특별당비 의혹제기에 “사과하라”
채계순 의원, 김소연 특별당비 의혹제기에 “사과하라”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1.19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 의원 “강요나 압력 없었다. 여성정치인 발굴 등 위해 자발적으로 낸 것” 반박
민주당 대전시당 “특별당비, 공천과는 전혀 무관한 적법한 당비” 반박
채계순 의원이 19일 김소연 의원이 의혹제기한 공천 대가성 특별당비에 대해 “자발적으로 낸 것”이라며 김 의원의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채계순 의원이 19일 김소연 의원이 의혹제기한 공천 대가성 특별당비에 대해 “자발적으로 낸 것”이라며 김 의원의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민주당, 서구6)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폭로한 공천 대가성 특별당비 의혹에 대해 해당 당사자인 채계순 의원(민주당, 비례대표)이 “자발적으로 낸 것”이라며 김 의원의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채 의원은 19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의 행동은 지역 여성계를 모독한 것”이라며 “특별당비를 낸 것은 누구의 강요나 압력에 의한 것도 아니고 여성정치인 발굴과 양성을 위한 저의 평소의 소신에 따라 자발적으로 낸 것”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어 “이런 본인의 진심을 SNS를 통해 마치 불법적으로 의원자리를 돈으로 산 것처럼 지속적으로 왜곡하는 것은 지난 30여 년간 지역에서 여성인권과 사회적 약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살아온 저의 삶을 통째로 부정 당하는 것”이라고 김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역의 시의원인 공인이며 특히 어느 누구보다도 법을 잘 아는 법조인임에도 불구하고 사실 확인 없이 일방적인 자신의 잣대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내용을 지속적으로 SNS상에 올려 시민들의 행복과 시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동료의원의 인격과 사회적 신뢰에 큰 상처를 줬다”고 피력했다.

이 자리에서 채 의원은 김 의원을 향해 본인에 대해 올린 SNS글을 삭제할 것과 SNS 또는 언론을 통해 3일 내로 공개사과 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김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5월 22일 석가탄신일에 탄방동 세등선원으로 가는 도중 박범계 국회의원이 휴대폰을 보면서 “채계순 돈 준비해야겠어”라고 말했고 “서울시비례 7000만원, 광역시도 비례 3500만원”이라고 쓰여 있었다고 주장하며 불법의혹을 제기했다.

19일 민주당 대전시당도 이번 의혹에 대해 보도자료를 내고 “일각에서 공천대가성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특별당비는 공천 확정 이후 공지됐으며,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대전시당의 정치자금계좌로 5월 23일과 24일 양일간에 걸쳐 납입됐다”며 “이와 같은 특별당비는 공천과는 전혀 무관한 적법한 당비로, 정치자금법과 정당법은 물론 공직선거법에도 저촉되지 않는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대전시당은 후보자가 확정된 이후, 선거비용 추계에 따른 적정성 검토 결과에 입각해 최소의 비용을 특별당비로 책정했으며, 이를 후보자들에게 공식적으로 공지했다. 또 비용 산출과 관련해서는 충분한 설명과 후보자들의 동의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