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7:07 (토)
충남대 첫 '여성 총장' 탄생 임박…이진숙 교수 ‘1순위’ 확정
충남대 첫 '여성 총장' 탄생 임박…이진숙 교수 ‘1순위’ 확정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1.2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2차 투표 진행, 김영상 교수 따돌리고 1순위 후보 결정…최종 449표 획득, 지지율 52%
28일 열린 충남대학교 총장 선거 이진숙 교수(사진)가 임용 후보 1순위에 선정됐다
28일 열린 충남대학교 총장 선거 이진숙 교수(사진)가 임용 후보 1순위에 선정됐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충남대학교 총장 선거에서 이진숙 교수가 임용 후보 1순위로 결정되면서 개교 이래 첫 여성 총장이 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된 충남대 총장 선거 2차 결선투표 결과, 기호 4번 이진숙 교수는 최종 52.34%(449.12표)를 얻으며 47.65%(408.82표)를 얻은 기호6번 김영상 교수를 제치고 총장 임용 후보 1순위에 선정됐다.

이 교수는 1순위가 확정된 뒤 가진 회견을 통해 “1순위 임용 후보자로 선정된 것에 대해 모든 구성원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면서 “최종 총장으로 선정된다면 충남대 구성원의 리더로서, 그리고 심부름꾼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총장에 선출된다면 후보자들 모두와 힘을 합쳐 충남대 발전과 좋은 대학을 만들기 위해 도움을 요청드리겠다”며 “충남대를 우리나라 최고의 국립대학으로 만들도록 구성원의 힘을 모으는 데 집중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순위 추천자로 선택된 이 교수가 청와대의 선택을 받아 최종 임명될 경우 충남대는 12대 정덕기 총장 이후 최초의 충남대 모교 출신 총장이 탄생하는 것이며, 개교 이후 첫 여성 총장으로 부임하게 된다.

충남대 총장추천위원회는 자체 위원회를 통해 연구 윤리에 관한 검증을 거쳐 최대한 빨리 교육부에 이진숙 교수와 김영상 교수를 각각 1순위와 2순위 후보로 추천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도 자체 검증을 통해 최종 후보자 1명을 청와대에 추천하면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한편, 제19대 총장임용후보자 선거는 교원, 직원, 조교, 학생 등 충남대의 모든 구성원이 참여하는 첫 직선제로 온라인 투표와 종이 투표 두 가지 방법으로 진행하되 학생은 모두 온라인 투표로 참여했다.   

이번 총장 임용 후보자 선거에는 김정겸 교수(기호1번·사범대학 교육학과), 박종성 교수(기호2번·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송민호 교수(기호3번·의과대학 의학과), 이진숙 교수(기호4번·공과대학 건축공학과), 김기수 교수(기호5번·사범대학 기술교육과), 김영상 교수(기호6번·자연과학대학 생화학과), 서동일 교수(기호7번·공과대학 환경공학과) 등 총 7명이 도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