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1:35 (목)
충남대 총장 직선제, '투표 권한 비율' 줄다리기
충남대 총장 직선제, '투표 권한 비율' 줄다리기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1.2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평위원회협의회 교수·직원·조교·학생 투표 권한 비율 합의 무산…26일 속회 열고 재논의키로
충남대는 이달 28일에 실시하는 총장 직선제 선출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교수와 직원, 조교, 학생 간 투표 참여비율에 대한 협의점을 찾지 못하며, 선거 준비에 난항을 겪고 있다.
충남대는 이달 28일에 실시하는 총장 직선제 선출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교수와 직원, 조교, 학생 간 투표 참여비율에 대한 협의점을 찾지 못하며, 선거 준비에 난항을 겪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충남대학교가 오는 28일 예정된 총장 직선제를 앞두고 교수와 직원, 조교, 학생 간 투표 참여비율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며 난항을 겪고 있다.

22일 오전 11시 충남대는 평위원회협의회를 열고 19대 총장 선출을 위한 투표 참여비율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지만 무산됐다.

이번 선거는 교수·직원·조교·학생 등이 모두 투표에 참여하는 첫 직선제로, 이날 회의에서는 투표 권한 비율을 더 확보하기 위한 각 구성원들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권한 비율에 대한 구성원들 간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오는 26일 속회를 열고 재논의키로 했다.

한편, 충남대는 간선제로 선출된 현재 18대 오덕선 총장을 제외한 15대, 16대, 17대 총장 선출을 교수와 직원들만 참여하는 직선제로 진행한 바 있다.

투표 참여 비율에 대한 협의는 과거 직선제 도입 시기에도 어려움을 겪었던 문제로 15대 총장 선출 당시에는 투표 당일에 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기도 했다.

특히, 이번 선거는 교수와 교직원을 포함한 조교, 학생들까지 모든 구성원이 참여하는 선거로서 투표참여비율에 대한 구성원들 간의 신경전은 더욱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대 관계자는 “구성원 간 입장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지만, 평의회에서도 이견을 좁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선거일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다음 주 진행되는 속회에서 합의점을 도출해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