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대전 물폭탄에 주택 침수 등 피해 속출
대전 물폭탄에 주택 침수 등 피해 속출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30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새벽부터 시간당 50~80mm 폭우에 저지대 주택과 지하차도 등 침수
대동천이 범람해 철갑교 인근 주민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대동천이 범람해 철갑교 인근 주민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30일 새벽과 오전에 대전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동구지역 저지대와 지하차도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대전지방기상청과 대전시 등에 따르면 30일 오전 3시부터 시간당 50~80mm의 폭우가 쏟아지며 저지대 및 침수 우려지역 주민에 대한 대피 등 안전문자가 잇따르고 있다. 

동구는 이날 오전 5시 9분 대동천 철갑교 인근 주민에게 하천 범람 위험이 있다며 안전한 장소로 이동할 것을 권고했으며, 중구도 이날 오전 8시께 부사동 한솔아파트 산사태가 우려된다며 인근 지역 방문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동구 대동천 주변 5, 6개 주택이 침수된 상태다. 

상습 침수 지역인 동구 대동천이 범람해 인근 주택가가 침수됐다.
상습 침수 지역인 동구 대동천이 범람해 인근 주택가가 침수됐다.

또 중구 안영동 안영교와 서구 봉곡동 금곡교가 범람해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월평, 갑천, 대전역, 동산, 대동, 원동, 소정, 만년 지하차도 및 대전천 하상도로 전 구간도 차량 진입을 통제 중이다. 

중구 부사동 대전시차량등록사업소도 침수 피해로 30일 하루동안 업무가 중단됐다. 

이밖에도 동구 천동파출소 앞 도로와 서구 정림동 우성아파트 앞 정림로가 침수돼 통행이 제한되고 있으며, 금강홍수통제소는 오전 7시40분 대전 갑천(만년교)에 대해 홍수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대전지역에는 현재 호우 경보가 발령된 상태로 대전소방본부에는 주택 침수와 토사 유출 등의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