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22:07 (화)
충남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외노자’ 주의보
충남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외노자’ 주의보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0.0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 언론 간담회…“뚫린다면, 외국인노동자 통할 가능성 높아”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2일 언론간담회에서 외국인노동자를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가능성에 대해 우려했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전국 최대 양돈지역이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축산1번지' 충남도가 ‘외국인노동자’를 향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근 경기도 지역 매몰 작업에 참여했던 인부 등 외국인노동자로 인한 확산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는 것.

2일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도청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은 우려를 내비쳤다.

도에 따르면, 지난 달 경기도 연천과 김포 등 돼지 살처분 작업에 동원됐던 도내 인력은 122명으로 현장지휘 및 인솔·관리자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이 외국인노동자로 확인됐다.

그동안 구제역, 조류독감(AI) 등의 살처분 작업에 군인들이 동원됐지만 트라우마 피해와 인권문제가 불거지자 작업인력을 별도로 충원해야 했고, 전국적으로 인력회사를 통한 인부 모집이 이뤄졌다. 

그런데 내국인들이 살처분 작업을 기피하다 보니 대부분 외국인노동자들이 참여하게 됐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시군별로는 천안 32명, 아산 60명, 논산 24명 등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이들 가운데 32여 명(아산 12명, 논산20명)은 신병확보가 안 되고 있다는 점이다. 자칫 이로 인한 2차 감염도 배제할 수 없는 실정이다.

특히 인력부족으로 농촌과 축사에서 외국인노동자를 많이 고용하고 있는 만큼, 살처분 작업 참여자뿐 아니라 새로 입국한 외국인노동자를 통한 바이러스 확산에 대해서도 경계를 늦출 수 없다. 

김 부지사는 “경기지역 살처분 작업 인력을 전국의 인력회사를 통해 수급하면서 도에서 미처 파악하지 못한 인부들이 동원됐다. 그나마 천안은 사전에 인지해 들어온 차량을 소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중앙정부에 경기지역에 동원된 외국인노동자들에 대한 자료를 요구하면서, 앞으로 지역 내 인력으로 해결할 것과 2차 감염 예방을 위한 등록제 실시를 촉구했다”며 “도내 시·군 부단체장을 통해 이들에 대한 관리와 축사출입 금지 조치도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충남지역의 방역이 뚫린다면 그분(살처분 작업자)들을 통한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보고 있다”며 “축산농가도 ASF에 대한 감염경로가 명확해질 때까지 외국인노동자 신규채용은 물론 개보수(현장 인력 대부분 외국인 노동자이기 때문에)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1일,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민주당·천안9)은 “도내 일용직 근로자들이 ASF 감염지역에서 살처분 작업에 참여한 후 별도의 조치 없이 도내로 복귀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제도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며 “살처분 근로자를 격리 조치하고 임금 보장 등 대응지침을 보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