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0:41 (월)
80일만에 등교 '반가움 반, 걱정 반'
80일만에 등교 '반가움 반, 걱정 반'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2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전민고 발열 체크에 1m 간격 '친구와 거리두기'
교실에는 아크릴 파티션 설치돼 생경한 풍경 연출
설동호 교육감 "안전한 환경 속 등교 수업에 최선"
고3 첫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각 교실에는 아크릴 파티션이 구비돼 있다.
고3 첫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각 교실에는 아크릴 파티션이 설치됐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등교 수업이 이뤄진 20일 대전과 충남지역 고등학교는 80일만에 만난 학생과 교사들이 반갑게 인사를 나누면서도 코로나19에 대한 긴장은 계속됐다. 

이날 오전 전민고등학교 앞. 교문에서 학교 건물까지 이어지는 길에는 1m 간격으로 ‘친구와 거리두기’라는 지시표가 바닥에 붙었다.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뤄진 등교라 학생들도 반가운 마음을 뒤로 하고 앞선 친구와 간격을 유지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와중에도 2월 중순 봄방학 이후 3개월 여 만에 보는 친구들이 반가워 간격을 유지하면서도 마스크를 낀 채 묵은 수다를 털어놓는 학생들도 종종 눈에 띄었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때문인지 학생들이 1미터 간격 유지를 잘 지키고 있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때문에 학생들이 1m 간격을 유지하고 있다.

A양은 “그동안 화상수업이나 전화 통화로만 만날 수 있었던 친구들을 막상 만나니 반갑다”고 설렌 표정을 지었다.

B군도 “집에서 화상으로 수업을 하다 막상 아침 일찍 등교 하려니 조금 피곤하기도 하다”며 “고3인 만큼 다시 컨디션을 다 잡아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C양은 “친구들과 선생님들을 봐서 좋지만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은 만큼 무섭기도 하다"며 "부모님들도 많이 걱정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학교도 이 같은 우려를 감안해 발열 체크는 물론 손소독제와 아크릴 파티션 등을 갖추고 방역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발열 측정소 앞에서 한 교사가 체온을 측정하며 학생을 맞이하고 있다.
발열 측정소 앞에서 한 교사가 체온을 측정하며 학생을 맞이하고 있다.

전민고는 건물 외부에 체온 측정소를 따로 설치해 입실 전 발열 여부부터 확인했다. 교사가 제자의 체온을 체크하며 첫 인사를 나누는 이색적인 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교사 D씨는 “아침에 이렇게 등교하는 학생들을 보니 긴장되지만 너무 반갑다”며 “중간에 잘못돼 다시 온라인 개학으로 돌아가는 최악의 상황이 생기지 않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도 전민고를 찾아 학생들을 격려하고, 입실 전 발열 체크 및 방역 수칙 준수 사항 등을 확인했다.

이어 학교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1주일 간격으로 순차 등교하는 1, 2학년의 원격수업 및 방역 준비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설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학사 운영 정상화를 위해 애쓰시는 교육 가족 모두에게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학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학부모님과 학생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에서 등교수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20일 오전 온양여고를 찾아 발열 체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20일 오전 온양여고를 찾아 발열 체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 오전 충남 온양여고도 교사와 학생들이 80일만에 만난 반가움과 함께 감염병 재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긴장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 등교 수업이 이뤄졌다. 

김미애 교장은 “이태원 클럽발 감염병 확산으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등교를 앞두고 잠을 설쳤다”며 “모든 교직원이 두 번 세 번 등교 준비 목록을 확인하고 학교 방역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도 이날 온양여고를 찾아 교직원들과 함께 등교하는 학생들 발열 체크 상황 등을 지켜봤다.

온양여고는 학생들이 수업 중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교실 좌석도 충분한 간격을 두고 배치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5월과 6월을 코로나 19 방역과 등교수업 몰입의 달로 운영하며 회의, 출장, 불요불급한 연수, 행사 등을 폐지하고, 학교 현장으로 보내는 교육청의 공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충남에서는 고3 등교 수업과 함께 재학생 60명 이하 소규모 초‧중학교 221개교 중 32개 소규모 학교가 등교 수업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