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22:30 (수)
허태정 시장 "대전의료원 재정 사업으로 건립"
허태정 시장 "대전의료원 재정 사업으로 건립"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기자회견서 "2026년부터 공공의료 서비스"
대전형 일자리 발굴 위해 1조 규모 뉴딜펀드 조성
대전·세종간 경제자유구역 지정, 특화분야 융합 산업지구 조성
허태정 대전시장이 13일 오전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3일 오전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3일 "대전의료원 건립 방식을 민간 투자 방식인 BTL에서 재정 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신년 기자회견서 "공공의료 서비스는 시민들 편익의 관점에서 코로나19 같은 위기 상황 때 제대로 작동돼야 하며 재정 부담이 되더라도 대전시 재정을 투입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2026년부터 시민들이 공공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청년과 신혼부부 등 취약 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한 드림타운 1만호를 2030년까지 공급하고 저출생과 고령화 부담을 줄이기 위해 대전사회서비스원의 종합재가센터를 2024년까지 5개 자치구에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시민이 주인이 되는 대전'을 완성해야 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2025년까지 대전시 79개 모든 동에 주민자치회를 운영하고 주민 참여 예산을 5000억 원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오는 2025년까지 1조 규모의 대전형 뉴딜펀드를 마련하고,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지역 사회 전반을 디지털 경제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인구 감소와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고 지역 주도 성장을 하기 위해선 충청권을 광역생활 경제권으로 통합하고 대전시가 중부권 메갈로폴리스의 거점이자 모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며 "대전·세종간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한 특화분야간 융합 산업지구를 조성하고, 초광역 통합경제권 형성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