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22:30 (수)
대전 국회의원도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
대전 국회의원도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9.2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기자회견 갖고 "공공병상 부족, 30%는 타 지역 입원"
장철민 의원이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의료원 설립을 촉구했다.
장철민 의원이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의료원 설립을 촉구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5개 구청장에 이어 지역 국회의원도 정부에 대전의료원 설립을 압박하고 나섰다. 

장철민·황운하·박영순·박범계·조승래·이상민 의원은 23일 기획재정부에서 '대전의료원' 설립의 경제성에 대한 2차 점검회의가 열린 것과 관련, “KDI와 기획재정부가 과거의 계산 방식을 답습해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예방 편익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획재정부가 신종감염병 예방 편익은 종합평가 과정에서 반영하기로 한 만큼 정부의 확실한 정책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지방의료원이 없는 대전에서는 지역 유일의 3차 의료기관인 충남대병원에서만 주로 코로나19 진료를 담당하고 있다"며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356명 중 110명은 대전 외 지역에 입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철민 의원은 "대전의료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이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공공 의료기관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발표"라며 “대전 시민들이 20년 이상 대전의료원을 기다려온 만큼 11월까지 반드시 결론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