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옛 도청 향나무 무단 벌목에 허태정 시장 "매우 송구"
옛 도청 향나무 무단 벌목에 허태정 시장 "매우 송구"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2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례브리핑서 "진상 조사해 절차 상 미숙과 의혹 투명하게 알릴 것"
"주무 부서 과장 사표 제출…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옛 충남도청사 내 향나무 무단 훼손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옛 충남도청사 리모델링 공사와 관련해 시민 여러분들께 실망과 걱정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행정 절차상의 미숙함과 의혹은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시민 여러분들에게 투명하게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며 "시장인 저도 다시 한 번 시정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질의 응답에서 허 시장은 “옛 충남도청사 리모델링 사업의 해당 주무 부서 과장이 사표를 제출했다"며 "문제가 된 부분에 대한 본인의 도의적 책임을 갖고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감사위원회를 통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가 이루어질 것이다. 또 필요하다면 인력 지원을 통해서라도 하루 빨리 모든 진상이 규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옛 충남도청에 소통협력 공간 조성 사업을 벌이면서 부속동 내부 리모델링 공사와 함께 담장을 철거했다. 이 과정에서 향나무 172그루 중 128그루를 폐기하고 44그루는 시 산하 양묘원에 옮겨 심었다. 

그러나 오는 6월까지 소유주인 충남도와 이후 소유주인 문화체육관광부의 구체적인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진행해 충남도와 문체부로부터 공사 중지와 함께 원상 복귀 요청을 받았다.

대전시 담당 국장은 지난 18일 "6월까지는 소유권이 충남도에 있어 충남도청에 요청하자 도가 문체부와 협의하라고 해서 4차례 구두로 협의했지만 결과적으로 문서 처리가 미흡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은 지난 22일 옛 충남도청 내 향나무 훼손과 관련, 허태정 시장과 시청 국과장 등 3명을 직무유기죄, 공용물손상죄, 건축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