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1:35 (목)
대전 유성터미널 사업자 이행보증금 59억 하루지나 완납
대전 유성터미널 사업자 이행보증금 59억 하루지나 완납
  • [충청헤럴드=나지흠 기자]
  • 승인 2018.06.01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설과 관련, 사업협약을 맺은 후순위협상대상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가 사업이행보증금 일부를 마감 시간을 하루 넘겨 1일 납부했다.

사업이행보증금은 대전도시공사가 민간사업자의 사업 이행을 담보하기 위해 터미널 토지금액의 10%를 협약체결 이후 10일 이내에 납부하도록 공모지침 당시 제시한 금액이다.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사진=대전도시공사 제공]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사진=대전도시공사 제공]

이에따라 사업 발주처인 대전도시공사는 사업자가 일부만 입금한 사업이행보증금의 유효성을 두고 법리검토에 들어갔다.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에 KPIH가 전날 자정까지 납부해야하는 협약이행보증금 59억 4000만원 가운데 미납분 16억 2000만원을 입금했다.

전날 자정까지 43억2천만원만 1차 입금하고, 나머지 16억2천만원은 기한을 넘겨 이날 정오께 완납했다.

이에따라 사업 추진의 전제 조건인 사업이행보증금을 정해진 기간 안에 납부하지 못하자, 발주처인 대전도시공사는 법리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지침에는 '사업 협약자가 기한 내에 보증금을 모두 납부하지 못하면 사업을 해지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보증금을 납부하지 못하면 해지한다고 명확하게 적시하지 않았기 때문에 해석이 분분할 수 있는 대목이다.

KPIH는 전날 자정에 임박해 43억 2000만원을 입금을 했지만 나머지는 인터넷뱅킹 시스템 장애를 이유로 납부하지 못했다고 공사에 해명하면서 이날(1일) 오전중 입금하겠다고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도시공사는 마감 시간을 넘겨 납부한 보증금이 법적으로 효력이 있는지를 검토해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미납된 사업이행보증금 16억2천만원이 오늘 정오께 모두 들어왔다"며 "전체 중 일부만 들어온 보증금의 효력과 납부기한이 지나 입금된 보증금의 효력에 대한 법률자문을 거쳐 사업 추진 여부를 최대한 빨리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