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8:17 (수)
양승조 “문 대통령, 충남현안 직접 확인 나설 것”
양승조 “문 대통령, 충남현안 직접 확인 나설 것”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3.0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방문, 화력발전소 조기폐쇄 등 협조 요청…문재인 대통령 '충남 순방' 시사
6일 기자회견에서 전날 청와대 방문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 그는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을 순방할 예정일하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만간 충남을 방문해 주요 지역현안을 직접 살필 전망이다. 최근 정부정책이 잇따라 지역현안과 엇박자를 보이면서 ‘충남 홀대론’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6일 도청 프레스센터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날 청와대를 방문한 성과를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양 지사는 5일 청와대를 방문해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수현 정책실장, 윤종원 경제수석 등을 만나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내포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충남지역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등 3개 현안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양 지사는 “35년, 36년 된 노후 화력발전소 두기가 도내에서 가동 중인데 조기폐쇄를 강력하게 건의했다”며 “혁신도시 개정법안이 국회 교통위에서 법안심사소위로 넘어간 상태인데, 청와대도 집중적인 관심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또 “평택~오송간 고속철도 복복선 지하화 사업에서 천안아산역이 정차역에서 제외된 것은 사업의 효율성과 미래수요 등 여러 면에서 부당하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평택~오송 복복선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3조 904억 원을 투입, 평택에서 오송까지 확장하는 2개 선로 전 구간을 지하화 하는 사업으로 지난 1월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가 결정됐다. 국토부는 사업예산을 이유로 이 구간에서 천안아산역 정차 계획을 배제했다. 

특히, 양 지사는 이같은 현안들을 소개한 뒤 “깊이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도를 순방할 예정이다. 그 과정에 대한 부분도 충남도의 의견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앙정부의 행정은 각 부처가 집행하지만, 청와대가 충남의 현안에 대해 인식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이번 방문의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비서실장, 정무수석, 경제수석 등이 바뀐 상황에서 이 분들이 지역 현안을 알게 된 부분이 주요 성과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양 지사는 고교 무상교육·고교 무상급식·중학교 무상교복 등 충남 3대 무상교육에 대해 설명한 뒤 “저출산과 인구절벽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핵심시책으로,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주고 아이들이 행복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고교 무상교육은 도내 117개 공·사립고 5만 8660명을 대상으로 1인 당 평균 123만 5000원(수업료 85만 5000원, 학교 운영 지원비 28만 원, 교과서 구입비 10만 원)을 지원한다. 도와 시·군 442억 원, 도교육청 244억 원 등 총 686억 원이 투입된다.

고교 무상급식 대상은 118개 고교 6만 6218명으로, 1인 연 190일 1식 5880원 씩, 소요 예산은 도와 시·군비 427억 원을 포함해 총 740억 원이다. 이와 함께 505개 유치원 2만 8188명의 원아에게 101억 4600만 원의 무상급식 식품비를 지원 한다.

중학교 무상교복은 올해 입학한 1학년 1만 9310명을 대상으로 도교육청이 1인 당 30만 원의 현물(교복)을 지원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