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8:36 (목)
양승조 충남지사, 노골적인 ‘동지 사랑’에 비판여론
양승조 충남지사, 노골적인 ‘동지 사랑’에 비판여론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3.1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하 기관장 이어 도청 공모직도 캠프인사…자유한국당 “충남판 캠코더” 비난 성명
충남도 산하 기관장에 이어 도청 내 개방형 공모직에도 양승조 지사의 측근들이 잇따라 자리를 잡자 도가 지나치다는 비판 여론이 감지되고 있다. [자료사진]

“뜻이 통하는 사람과 함께 하는 건 당연하다”는 양승조 충남지사의 ‘동지 사랑’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감지되고 있다. 

민선7기 출범 이후 도 산하기관장에 연이어 측근들이 내정된 것에 이어, 최근에는 도청 내 개방형 자리에도 잇따라 선거캠프 출신의 측근들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양 지사는 3개월여 간 공석이었던 충남도 정책보좌관 자리에 전 민주당 천안시장 예비후보였던 김영수 전 천안시의원을 12일자로 임명했다. 도지사 경선 당시 양 지사 캠프에 참여했던 김 보좌관은 앞서 민선7기 출범 이후 청소년진흥원장 공모에 지원했다 1차 서류심사에 탈락한 바 있다. 

당시 청소년진흥원장 공모는 측근 내정자 논란 등 3차까지 재공모가 이뤄지기도 했다. 지역정가에서는 도 지휘부가 청소년진흥원장으로 김 보좌관을 내정하려다 잡음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공모를 마친 5급 상당의 뉴미디어팀장도 양 지사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맹창호 씨가 최종 합격했다. 맹 전 대변인은 선거 이후 4급 상당의 충남도 미디어센터장을 지냈으며, 지난해 연말 조직개편에서 미디어센터가 해체되자 이번 뉴미디어팀장에 응모해 재합류 했다.

4급 상당의 예우를 받는 충남도 자원봉사센터장으로 임명된 박성순 전 아산시의원도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아산시장 예비후보로 나섰던 인물이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복기왕 전 아산시장과 경쟁 중이던 양승조 지사를 지지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정무부지사를 문화체육부지사로 명칭을 변경한 뒤 역할 중복 논란을 겪으면서까지 신설된 4급 상당의 정무보좌관에도 양 지사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낸 하수완 씨를 임명해 눈총을 사기도 했다. 하 씨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캠프 기획업무와 펀드 실무를 담당했다.

하 씨는 올 초 개방형으로 전환된 충남도 서울사무소장 공모에 지원해 최종합격했다.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공직이 전리품인가? 나눠먹기 대상인가? 충남판 캠코더 인사는 충남 도정 실패로 귀결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거침없이 자행되는 충남판 캠코더 인사 전횡은 양 지사가 얼마나 기고만장해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도정에서는 민주당 당적, 선거운동 여부, 도지사와 친분 등이 ‘제1 인사요건’이고 자질과 역량, 전문성은 참고사항조차 못 되는 게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안희정 사단의 빈자리를 양승조 사단이 재빠르고 완벽하게 장악하고 있다”며 “야당과 시민단체는 투명인간 취급하며 민주당, 편향적 코드, 캠프 인사 등을 서슴없이 내리꽂는 내로남불 신적폐가 횡행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양 지사는 천안병 보궐선거 비용을 ‘몇 배 몇 십 배, 일로써 보답하겠다’던 약속을 이런 식으로 지키려 하느냐”면서 “도민만 바라보며 겸허하게 초심으로 돌아가길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