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7:07 (수)
"제 식구 감싸기" 비판 직면한 충남도감사위원회
"제 식구 감싸기" 비판 직면한 충남도감사위원회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1.1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감사위, 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감축쇼’ 담당자 감사요청 거부…당진시민단체 “도민기만, 재벌비호” 반발
현대제철 당진시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가 19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감사위원회가 '제 식구 감싸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충남도감사위원회가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최근 제기된 현대제철의 대기오염물질 감축협약 허위보고에 가담한 공무원에 대한 감사요청을 거부하자 당진지역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선 것. 

19일 ‘현대제철 당진시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 감사위가 현대제철의 ‘자발적 감축협약’ 도민기만과 관련해 감사를 요청했지만 외면했다”면서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10월 11일 대책위는 도감사위에 ‘충남도-현대제철 자발적 감축협약’과 관련해 “허위 보고로 도민을 기만한 담당공무원을 징계할 것”을 요구하며 감사를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도감사위는 11월 12일자 회신을 통해 “다소 오해의 소지는 있으나 고의적으로 은폐하거나 허위 보고라고 보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 된다”며 거부 의사를 내비쳤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이는 충남도 담당공무원의 명백한 도민기만이자 재벌기업 비호를 외면한 제 식구 감싸기에 다름 아니다”라며 “이번 일이 아무 일 없다는 듯 묻히게 되면 또 다시 재벌 대기업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등에 대해 진실을 은폐하고 도민을 속이는 일이 반복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2017년 1월, 충남도는 관리감독 대상인 현대제철이 저감장치 고장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급증하고 있음을 알고도 이 사실을 숨긴 채 오염물질 배출을 2016년 대비 40% 줄이겠다는 자발적 감축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제철은 고장설비 교체를 새로운 ‘환경투자’처럼 도민을 속였고, 이를 담보한 협약을 체결할 당시 공식문서의 결제라인에 당시 담당 주무관과 팀장, 과장, 국장, 부지사, 도지사의 이름이 모두 기재돼 있었다는 게 대책위의 주장이다.

대책위는 “문서에는 제철소의 오염물질 급증원인을 ‘저감장치 고장’이 아닌 ‘설비증설’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기업체가 사실을 호도한 논리를 그대로 갖다 썼다”면서 “이처럼 명백한 도민기만과 재벌기업 비호, 허위보고를 외면한 도 감사위는 공무원들에게 재벌비호를 우해 도지사를 속이고 도민을 기만해도 별 일 없으니 괜찮다고 부추긴 것과 다름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도감사위의 직무유기에 대해 강력 규탄하며 앞으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등을 통해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 처벌은 물론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책위에는 당진환경운동연합,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당진시여성단체협의회,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당진어울림여성회, 당진시농민회, 당진시여성농민회, 당진문화연대, 당진시녹색어머니회, 어린이책시민연대 당진지회, 당진YMCA, 당진시농민수당추진위원회, 석문 고압철탑 대책위원회, 충남 서북부 노동건강인권센터 ‘세움터’, 당진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내기후, 엄마감시단,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등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