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6:14 (수)
대전시의회 "25년 전 노선으로 트램 제기능 할 수 있나?"
대전시의회 "25년 전 노선으로 트램 제기능 할 수 있나?"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11.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램본부 행감서 "노선과 정거장 1996년 계획 노선 거의 변화 없어"
"트램 정거장 간격 평균 1046m, 1호선 1027m보다 길어"
"대전역 미통과 시 승객 감소와 사회적·경제적 손실 초래"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도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도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인 트램 노선이 1996년 결정된 후 새로운 교통 수요를 반영하지 못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이 쏟아졌다. 

13일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의 트램도시광역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오광영 의원(유성2·더불어민주당)은 "트램의 정거장 간격이 평균 1046m로 프랑스 파리의 트램 노선에 적용된 500~600m에 비하면 두 배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거장 거리는 대전지하철 1호선의 평균 정거장 거리인 1027m보다 길다"며 "트램의 기능이 승객 수송뿐만 아니라 상권을 활성화해 지역 경제를 부흥하려는 목적도 있음을 감안할 때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따졌다. 

또 "도시철도 1호선과 경부선이 지나는 대전역은 대전의 관문인데 트램이 지나지 않는 것은 트램 승객 감소뿐만 아니라 사회적·경제적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며 "인동역과 대동역 사이에 대전역을 경유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오광영 의원은 "노선과 정거장이 1996년 계획했던 노선에서 거의 변화가 없는데 트램이 예비타당성조사에서 통과된 뒤 공론화를 통해 이를 조정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쳤다"며 "지선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하지만 트램의 장점을 최대화하지 못할 것 같아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김찬술 의원(대덕2·더불어민주당)도 "도시계획은 변경되는데 트램 계획에 대해 변경 검토가 전혀 되고 않다"며 "혁신도시로 지정이 된 대전역 일원, 연축지구에 수요가 있는데 트램 노선 및 역 설치 등에 대해 변경 검토가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박수빈 의원(서구2·더불어민주당)도 "1996년 노선이 확정돼 25년이 지난 현재까지 변함없이 이어오고 있는 점에 대해 고민 해보지 않은 문제가 있다"며 "성공적인 트램 조성을 위한 방안 마련을 적극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이광복 의원(서구2·더불어민주당)은 "트램으로 인한 교통 혼잡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선 계획을 조속히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은 지난 달 29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기본계획을 승인받아 본격 추진 기반이 마련됐지만 개통 시기는 당초 2025년에서 2027년으로 2년 늦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