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충남도학원연합회 여진…이번엔 ‘허위문자’ 논란
충남도학원연합회 여진…이번엔 ‘허위문자’ 논란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4.0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학원연합회 독립’ 견제용…충남도의회 교육위원장 면담내용 ‘왜곡’
충남도학원연합회 산하 천안시연합회가 회원 원장들에게 발송한 메시지. [제보자료]

충남도교육청의 학원장연수 위탁업무 부정행위 등으로 경찰조사(본보 1월 23일자 <충남도학원연합회 전횡사태, ‘경찰 수사’ 착수>보도 등)를 받고 있는 충남도학원연합회(이하 도연합회)가 아직도 진통이 계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도내 가장 많은 회원이 운집해 있는 천안지역 학원장들에게 사실과 다른 면담내용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보내면서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와 도연합회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도연합회 산하 천안시학원연합회(이하 천안분회) 최 모 비상대책위원장은 천안지역 학원장들에게 ‘26일 교육청 관계자와 오인철 교육위원장과 함께 천안시학원연합회 사태에 대해 회의를 했다’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특히, 문자메시지에는 ‘교육청은 윤모 회장이 있는 천안시학원연합회를 인정할 수 없다고 명확히 입장을 밝혔다. 학원연합회는 교육부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어떻게 받지 않고 할 수 있냐고 물었다. 정말 화가 많이 났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현재 천안지역은 도연합회에 반발하며 독립하려는 학원들과 기존 천안분회 간 ‘천안시학원연합회’ 명칭 사용 여부를 놓고 법정공방이 예정돼 있다. 이번 문자메시지는 법정 공방을 앞두고 천안분회가 회원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실제 문자메시지에는 상대 단체를 ‘비단체’로 규정하면서 가입을 만류하고 회비납부를 거절할 것을 독려하는 내용도 있다.

그러나 이 메시지에 대해 오인철 교육위원장은 즉각 반발했다. 도연합회 관계자와 면담한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내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는 것.

도연합회 “천안시연합회 단독행동”…회원이탈 막기 위한 ‘무리수’ 지적

오 위원장은 즉각 반박문을 내고 “당시 도연합회 회장 직무대리와 당진분회장을 접견했을 뿐 천안분회 비대위원장은 자리에 참석하지도 않았다. 면담 내용도 도연합회 연수와 관련해 민원인 말만 믿지 말고 도연합회 입장도 경청해달라는 내용이었다”라고 반론했다.

그는 또 “당시 도연합회 부정행위가 논란일 때 일체의 해명이 없었다는 설명을 드렸고, 언제든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러나 문자메시지에 나온 내용은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반박내용을 문자메시지로 회원들에 재발송 해달라고 도연합회에 요구했지만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이번 사안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해당된다고 판단되기 때문에 법률적 대응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단호하게 입장을 정리했다.

교육위원회의 강경한 대응에도 불구하고 도연합회와 천안분회는 뚜렷한 대처를 못 하고 있는 모습이다. 도연합회는 천안분회의 ‘단독행동’이라고 선 긋기에 나섰으며, 천안분회는 ‘오해’라는 해명만 내놓은 채 입장표명을 피하고 있다.

오 위원장과 면담을 가진 도연합회 관계자는 <충청헤럴드>와의 통화에서 “천안분회가 도연합회 산하단체인 건 맞지만 이번 문자발송과 관련해서는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며 “천안분회가 단독으로 강행한 사안이다. 자세한 입장은 천안분회 비대위원장에게 확인해달라”고 답변을 미뤘다.

하지만 천안분회 관계자는 수차례 통화시도에도 ‘수업 중이라 저녁에 통화가 가능하다’, ‘오늘은 몸이 좋지 못하다’며 연결을 피했으며, 이후에도 끝내 통화는 열결되지 않았다.

천안지역에서 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천안지역에서 도연합회로부터 독립하려는 원장들과 이를 저지하려는 천안분회 임원 간 갈등이 지속되다 보니 일반 회원 원장들이 혼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그렇다고 없던 일을 사실처럼 알리는 건 ‘무리수’가 아니었나 생각 된다”고 쓴소리를 던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