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8:07 (금)
자유한국당 “김제동 고액 특강, 황명선 논산시장 사죄해야”
자유한국당 “김제동 고액 특강, 황명선 논산시장 사죄해야”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6.12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충남도당 논평…90분 특강 1620만 원 지급, 일반 강사 16배 이상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최근 대전시 대덕구에서 불거진 방송인 김제동 씨의 ‘고액 특강’의 불씨가 황명선 충남 논산시장으로 향했다.

12일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이하 충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좌편향 인사 고액 초청 강연,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논산시장은 논산시민들께 석고대죄하라”고 주장했다.

충남도당에 따르면, 논산시는 2년 전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 때 김제동 씨의 90분 강연에 1620만 원을 지급했다. 

앞서 2014년에는 1000만 원을 지급했으며, 이는 김 씨 이전 초청 인사 강사료(100만 원 미만)의 10배, 16배를 훌쩍 뛰어넘는 액수다.

충남도당은 “논산시의 재정자립도는 11.4% 수준이다. 비난이 들끓자 김재동 씨의 강연을 취소한 대전시 대덕구청의 16.06%보다 열악하다”며 “인건비 감당도 버거운 논산시가 시 예산으로, 김제동 씨를 2번씩이나 칙사(勅使) 대접한 이유는 ‘문화 예술 기회 제공’이란 명분을 앞세워 입맛에 맞는 자파 인사를 살뜰히 챙기고 시장 얼굴 내세우기, 생색내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공주보 해체 반대 주민의 애끓는 절규다. 물과 돈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 사람은 그 자리에서 당장 내려와야 한다”며 “김 씨의 고액 강연료가 민생 파탄으로 신음하는 논산시민보다 우선인지 자문해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