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무늬만 '합의'
충남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무늬만 '합의'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05.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삼래 ‘여론조사 100%’방식 동의…면접조사 여부 놓고 명노희와 평행선
충남교육감 선거에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정작 후보들 간의 교감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진영에서 출마하는 명노희(왼쪽), 조삼래 후보.
충남교육감 선거 보수진영 명노희(왼쪽)·조삼래 후보가 ‘여론조사 100%’를 단일화 방식으로 합의하면서 급물살을 타는듯했지만, 실상은 두 사람이 아직도 평행선을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교육감 선거 보수진영 명노희·조삼래 후보가 ‘여론조사 100%’를 단일화 방식으로 합의하면서 급물살을 타는듯했지만, 실상은 두 사람이 아직도 평행선을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조삼래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더 이상 단일화 과정을 늦춰져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으로, 충남기독교 총연합회(이하 충기총)의 보수 진영 단일화 후보 과정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얼핏 단일화 방식에 대한 합의를 이룬 듯하다. 그러나 이번 입장발표는 충기총이 ‘더 이상 여론조사 100% 방식에 합의하지 않으면 명노희 후보를 단일후보로 지지하겠다’고 압박하자 마지못해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조 후보는 “본선 과정의 경쟁력을 위해 보수 단일화는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위해 100% 여론조사에 의한 단일화 후보결정에도 무조건적으로 찬성했다. 그러나 유권자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여론조사 과정에 반드시 경력 사항(범죄사실 포함)도 알려야 한다”고 조건을 전제했다.

또 “지난 2014년 충남교육감 선거 보수 단일화에 참여하지 않아 김지철 교육감의 당선에 일등공신인 명노희 예비후보가 과연 보수후보로서 자격이 있느냐”며 “충남교육감 출마에 앞서 우선 충남의 교육가족 여러분께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고 따졌다.

이런 입장은 명노희 후보 측도 다르지 않다. 조 후보의 ‘수용 입장’이 진정성이 없는 시간 끌기 전략이라는 반응이다.

명 후보 캠프 관계자는 “범죄경력을 여론조사에서 언급하자는 조 후보 측의 제안은 충기총이 불공정한 방식이라면 거절했고, 조 후보 측도 수용했다”며 “그런데 조 후보 측이 ‘면접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이럴 경우 공정성을 담보할 샘플 수를 확보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본 후보 등록이 열흘도 안 남은 상황에서 면접방식을 고집한다는 건 사실상 단일화 방식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 아니냐”고 따진 뒤 “겉으로는 여론조사 방식을 수용하는 척 하지만, 다른 의도(명 후보의 선거를 방해하려는)를 갖고 시간을 끌려고 하는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조 후보는 지난 10일 바른교육감세우기운동본부의 후보로 추대됐으며, 앞서 지난 3월 명 후보는 좋은교육감추대국민운동본부로부터 각각 보수진영 후보로 추대된 바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오는 17일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