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0:41 (월)
대전시 툭하면 조직 개편…3개월에 한 번꼴
대전시 툭하면 조직 개편…3개월에 한 번꼴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5.2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잦은 개편으로 시민 혼란에 조직 안정성 해쳐...조직 내부도 불만
시민단체 "조직개편 잦은 것은 예측 잘못 방증"
대전시가 12일 7월 조직개편을 위한 입법예고를 발표한 가운데, 잦은 조직개편으로 행정 업무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대전시가 잦은 조직 개편으로 행정의 안정성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대전시가 민선 7기 들어 조직 개편이 잦아 시민들의 혼란은 물론 조직의 안정성 및 전문성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12일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시민 참여와 지원 업무를 일원화하고 여성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등 지역 현안에 대한 행정 수요가 증가한데 따른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여성가족국을 비롯해 홍보담당관과 균형발전담당관, 시민소통과, UCLG추진기획단 등이 신설된다.

조례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13국(2실·8국·3본부) 65과에서 14국(2실·9국·3본부) 69과의 개편되고, 공무원 총 수도 3922명에서 4004명으로 82명 증가한다. 

문제는 이 같은 조직 개편이 허태정 시장 취임 후 8번째로 3개월에 한 번 꼴로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다. 

민선 7기 들어 2019년 1월에는 경제활성화를 이유로 일자리경제국을 분리하고 과학산업국을 신설. 2실 7국 2본부 1단(한시조직) 62과를 2실 8국 2본부 61과 1합의제 행정기관으로 개편했다.

이후 6개월 뒤인 같은 해 7월에는 트램도시광역본부를 신설해 2실 8국 3본부 64과 1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조직이 바뀌었다.

올 들어서도 지난 1월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현안사업 추진을 명목으로 소상공인과를 신설, 2실 8국 3본부 65과 1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재편했다.

8번의 조직 개편으로 인한 공무원 증원도 334명에 이르러 대전시 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을 감안하면 행정 수요를 운운하는게 적절치 못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특히 이번 조직개편안은 지난 해 3월 신설한 성인지정책담당관을 1년여 만에 없애고 여성가족국을 신설하는 내용이 포함돼 여성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잦은 조직 개편에 대전시 조직 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공무원은 “개편이 너무 잦아 업무의 연속성은 물론 전문성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대전시민단체 관계자는 “조직 개편이 잦다는 것은 예측을 잘못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며 “대전시가 잘못된 예측에 대해 인정하고 왜 조직을 개편하는지에 대해 정확한 이유를 밝히는 것이 우선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현안 수요가 발생하면서 조직 내에서도 전담 조직의 필요성에 대해 꾸준히 제기돼왔다”며 “특히 혁신도시 사업과 트램 조성사업처럼 민선 6기 때 적체됐던 업무가 민선 7기에 와서 본격적으로 추진하다보니 더 눈에 띄는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