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6 09:48 (토)
허태정 대전시장, 정세균 총리에 중기부 잔류 요청
허태정 대전시장, 정세균 총리에 중기부 잔류 요청
  • 박기원 기자
  • 승인 2020.11.2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 취지에 맞지 않아"
허태정 대전시장이 25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중기부의 대전 잔류를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5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중기부의 대전 잔류를 요청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기원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정세균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중소벤처기업부 대전 존치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허 시장은 "세종시 설치는 수도권 과밀 해소와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것으로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은 그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 계획’에서 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이전기관 선정 원칙에도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또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을 허용할 경우 원칙 상실의 선례가 돼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 점화로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세종시 출범 후 대전은 인구 및 법인·기업들의 급속한 유출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중소벤처기업부와 산하기관의 세종 이전은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

이와함께 최근 실시한 시민 여론조사에서 대전시민 79.3%가 중소벤처기업부는 대전에 잔류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실을 상기시키고 "시민들의 간절한 바람이 외면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당면 현안인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  ▲국립 디지털미술관 조성 ▲대전교도소 이전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등에 대한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