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허태정 대전시장, 홍역 부실대응 지적에 “죄송하다”
허태정 대전시장, 홍역 부실대응 지적에 “죄송하다”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4.1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언론간담회…“접촉자 통계 확인 못한 실수 인정, 시민들께 걱정 드려 죄송” 사과
허태정 대전시장이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대전시의 초기 대응 부실 지적에 사과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대전시의 초기 대응 부실 지적에 사과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홍역 확산 사태와 관련, 초기대응 부실논란(본보 10일자 <정기현 시의원, ‘대전시 홍역확산 부실대응’ 지적>보도 등)에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허 시장은 10일 시청 기자실에서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타 지역 및 자치구와의 관계에서 종합적으로 통계가 확인되지 못한 실수가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시에서 초기에 빨리 확인했다면 피해를 막을 수도 있었다”면서 “시민들이, 특히 아기를 둔 시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시기별로 발생한 환자 수와 발생지점, 요일별 발생 수, 접촉자 수 등 어떻게 관리되고 대응하고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며 “부시장 주재로 대응책을 찾아보라고 지시했고, 정확하게 정리해 매일 브리핑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제 오늘, 5개구 보건소와 대전시가 공동대책 회의를 했다. 영유아들에 예방접종을 하도록 권장하고 전체적으로 리스트를 관리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역에서 홍역환자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확산 방지 대응에 부실한 태도를 보이자 시민들은 물론 지역 정치권으로부터 지적을 받아왔다.

특히, 접촉자 규모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지역 언론으로부터 비난을 받자 늦장 파악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들은 “대전시가 자기 일이 아니라는 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비판했고,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초기 대응 과정이 매우 허술하고 안일함이 드러났다”고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