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7:59 (목)
혁신도시 운명 가를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 결과에 '촉각'
혁신도시 운명 가를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 결과에 '촉각'
  • 박종명·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2.18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충남도의회, 대전시의회서 혁신도시 지정 촉구
허태정 시장 국회 상주하며 "추가 지정" 필요성 강조
통과 여부에 따라 총선 최대 이슈로 부각 전망
충청권 3개 시도의회 의장과 운영위원장이 18일 오후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균특법 개정안 조속 처리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충청권 3개 시도의회 의장과 운영위원장이 18일 오후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균특법 개정안 조속 처리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이경민 기자]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여부를 가를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20일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를 앞둔 가운데 관련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와 광역의회가 총력전에 나섰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8일부터 20일까지 모든 일정을 뒤로 미루고 국회에 상주하며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을 설파하고 있다. 

허 시장은 18일 홍의락 민주당 간사, 김기선 자유한국당 간사를 비롯해 20여명 여야 의원들을 찾아다니며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개정안은 대전·충남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 등 공정한 절차에 따라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는 기회를 열어 주고자 하는 것이지 타 시도로 이미 이전한 공공기관을 다시 이전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이전할 공공기관을 대전・충남이 빼앗는 것이 아니다"는 점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자 국가 균형발전의 완성으로 그 길이 열릴 수 있는 국가균형발법 개정안이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의지와 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국회를 방문해 민주당 우원식 의원에게 균특법 개정안의 처리를 당부하고 기념 촬영을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국회를 방문해 민주당 우원식 의원에게 균특법 개정안의 처리를 당부하고 기념 촬영을 했다.

충청권 3개 시도 의회 의장과 운영위원장도 이날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조속 처리 및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한 목소리로 외쳤다.   

이들은 “균특법 개정안은 이전한 공공기관을 다시 이전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이전할 공공기관을 빼앗는 것이 아니라 수도권 중심 일극 체제를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과 충남은 행정중심복합도시가 건설된다는 이유로 공공기관 지방 이전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인구 유출과 경기 침체 등 불균형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대전과 충남에 추가적인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골자로 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은 지난해 11월 국회 법안소위를 통과해 오는 20일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앞둔 상태로 통과가 불발되면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되는 운명에 처해 있다.

이에 따라 균특법 개정안 통과가 무산될 경우 21대 총선 충청권 최대 이슈로 부각할 전망이다. 

앞서 양승조 충남지사도 지난 17일 '코로나19' 사태로 꾸린 아산시 초사2통 현장대책본부에서 열린 마지막 실국원장회의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회 임시회 총력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강조했다.

양 지사는 “균특법 개정안의 본회의 통과를 위해 국회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시기”라며 “오늘부터 바로 국회 대응 캠프를 가동하고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