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의회 윤리위, 박찬근 의원 ‘제명’ 의결
대전 중구의회 윤리위, 박찬근 의원 ‘제명’ 의결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2.0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료의원 성추행 혐의... 5일 ‘제명안' 본회의 상정, 3분의2 찬성 의원직 '박탈'
대전 중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박찬근 의원(사진)을 제명키로 했다. 대전 중구의회 홈페이지 제공.
대전 중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박찬근 의원(사진)을 제명키로 했다. 대전 중구의회 홈페이지 제공.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대전 중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 된 박찬근 의원(민주당, 목·중촌·용두동)이 제명될 위기에 놓였다.

대전 중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위원장 안선영)는 3일 성추행 혐의 당사자인 박찬근 의원에 대해 ‘제명’ 처분을 의결했다. 투표 결과 위원 7명 중 제명 찬성 5명, 반대 1명, 기권 1명이었다.

이날 윤리특위의 제명의결에 따라 대전 중구의회는 오는 5일 본회의를 열어 윤리특위가 상정한 ‘박찬근 의원직 제명’ 안건에 대해 무기명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재적의원 12명 중 3분의 2 이상(8명)이 찬성하면 의원직을 박탈당하게 된다.

대전 중구의회 의석분포는 더불어민주당 6명, 자유한국당 5명, 무소속 1명으로 여야 동수의 의원수를 보유하고 있어 투표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박찬근 의원은 지난 8월 말 집행부와의 만찬 자리에서 술에 취해 한국당 여성의원 2명에게 과도한 신체 접촉으로 성추행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민주당 대전시당 윤리심판원은 당시 이 사건에 대해 자체 조사를 벌여 지난달 9일 ‘경고’ 처분의 솜방망이 징계를 내려 한국당 중구의원들의 공분을 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