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51 (수)
충남 화력발전소, 초미세먼지 농도 영향 첫 규명
충남 화력발전소, 초미세먼지 농도 영향 첫 규명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0.07.3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역 결과 시간 최대 11%, 日 2.4% 영향
화력발전소가 충남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화력발전소가 충남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청헤럴드 홍성=박종명 기자] 충남에 있는 화력발전소가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에 시간당 최대 11%의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남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환경 영향 연구용역(3차년도)’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2016년 말부터 2022년까지 5년에 걸쳐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환경 영향 등에 관한 연구 중 이번 용역은 충남연구원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대전대, 강원대가 맡았다. 

충남연구원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가 기후환경정보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2∼3월의 초미세먼지 관측값과 모델링 결과값을 분석한 결과 화력발전소가 도내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에 시간 최대 11%, 일 최대 2.4%의 영향을 주는 것을 밝혀냈다. 

대전대는 다중회귀모형식을 이용한 옥외 저탄장 및 회처리장 비산먼지 배출량 조사 기법을 개발해 그 동안 국가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통계에 잡히지 않았던 비산먼지 배출량 도출이 가능함을 보여줬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비산먼지 발생 관련 비산먼지 경보제를 운영하고, 피해 규모 해석 근거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환경 영향 연구용역(3차년도)’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충남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환경 영향 연구용역(3차년도)’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또 강원대가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곤충·포유류·어류 등에 대한 생태환경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수달과 2급인 삵이 지난해에 이어 여전히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다. 수달은 당진·보령 지역에서, 삵은 태안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각각 무인카메라와 배설물, 발자국 등으로 감식해 발견했다. 

시계열 분석을 위한 나무의 나이테 연도별 수은 농도 분석 결과에서는 화력발전소보다 인근 산업단지 가동 시기에 수은 농도가 높았음을 확인했다. 

도 관계자는 “그 동안 화력 발전으로 인한 피해를 수치로 표현하기 어려웠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화력발전소가 미세먼지 등 대기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게 됐다”며 “조사·연구 자료를 지속 수집하고, 누적된 데이터를 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