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9:05 (금)
대전·세종 정치권, 여야 없이 ‘대통령 세종집무실 TF’ 환영
대전·세종 정치권, 여야 없이 ‘대통령 세종집무실 TF’ 환영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2.2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세종 집무공간 기획 TF(가칭)’ 구성키로...
민주당 “지역균형발전·지방분권 확대할 마중물 역할” 기대
한국당 “행정수도 세종 완성을 위해 민주당 협력” 제안
자료사진.
최근 청와대 내에서 집무실 설치를 위한 TF를 구성키로 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정치권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자료사진]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를 위한 충청권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청와대 내에서 집무실 설치를 위한 TF를 구성키로 한 것으로 알려져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대전·세종지역 정치권도 여·야 없이 한 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나타났다.

먼저 21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세종의 행정중심복합도시 완성을 위한 청와대의 결정에 지역민과 더불어 지지하고 환영한다”며 “세종집무실 추진은 낮은 권력, 시민과 소통하는 대통령을 상징하고 지역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획기적으로 확대할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충청권 4개 시‧도당과 더불어 지역민과 함께 앞으로 대통령 제2집무실이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도 환영의 뜻을 전하며 “세종집무실 설치를 넘어 국회의사당 이전을 통해 행정수도 세종 완성을 위해 민주당과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현재 행정부가 겪고 있는 행정 비효율 문제를 해결하고 ‘국회세종의사당’ 설치와 같은 ‘행정수도 세종’을 이루기 위한 토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 모든 것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광화문 집무실 공약과 같은 ‘포퓰리즘’에 지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을 비롯한 민주당은 세종 시민들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도 하루 앞선 20일 청와대의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 검토’에 대해 즉각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민주당 세종시당은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가 결정되고 행정수도 세종이 완성하는 날까지 세종시민과 함께 아낌없는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19일 “세종집무실에서 어떤 일을 할 것인지를 점검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에 따라 ‘세종 집무 공간기획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본격 논의에 들어갔다.

그동안 민주당과 시민단체, 세종시는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에 대한 요구와 청원을 계속해 왔으며, 지난달 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위원장은 연석회의를 통해 세종집무실 설치를 중앙당에 공식 요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