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7:59 (목)
아산시의회 민주당 의원 ‘제식구 감싸기’ 논란
아산시의회 민주당 의원 ‘제식구 감싸기’ 논란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2.1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표 의원 징계 민주당 3표, 한국당 2표로 ‘공개 사과’ 결정
아산시의회 윤리특위가 홍성표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표결 끝에 '공개 사과'로 결정하면서 솜방망이 논란이 일고 있다.

[충청헤럴드 아산=안성원 기자] 충남 아산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홍성표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공개 사과’로 정하자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제식구 감싸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4일 시의회에 따르면 윤리특위는 피감기관을 향한 의혹을 언론에 대신 해명해준 이유로 회부된 홍 의원에 대해 지난 11일 열린 제8차 윤리위원회 회의에서 표결 끝에 징계 수위를 ‘공개 사과’로 의결했다.

윤리특위는 황재만, 최재영, 김희영(이상 민주당) 의원 등 3명과 이의상, 전남수(이상 자유한국당) 의원 등 민주당 대 한국당이 3대 2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8월 26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7차에 걸친 회의동안 홍 의원에 대해 ‘제명’을 요구한 한국당 의원들과 ‘과하다’며 징계 완화로 맞섰던 민주당 의원들 간의 줄다리기가 계속됐다. 그러다 끝내 합의가 불발되자 결국 표결로 징계 수위를 결정한 결과 민주당과 한국당의 비율인 3대 2로 나왔다.

홍 의원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피감기관이자 아산시 자전거 대여사업 위탁업체의 감사 거부 입장문을 언론사에 대신 이메일로 배포, 감사에 나서야 하는 시의원으로서 부적절한 처사라는 지적을 받았다.

심지어 홍 의원이 당선 이후인 지난해 3월까지 해당 업체의 감사와 이사직을 맡았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민원인의 고충을 대신 해결해준 것이라는 그의 주장이 오히려 의혹의 눈초리를 받았다. 

이후 한국당 의원들은 해당 업체 대표가 복기왕 전 아산시장의 친구라는 점에서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이를 두둔한 홍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충견’이라는 표현을 두고 서로 고소 고발까지 벌이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렇게 갈등의 골은 깊어져 아산시의회는 의정연수, 각종 성명 발표 등에서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이 따로 행동하는 절름발이 신세로 전락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런 사태를 야기한 홍 의원이 끝까지 사과하지 않고 있다며 최고 수위의 징계를 고집해왔다.

아산시의회 홍성표 의원이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충견'이라고 표현한 자유한국당 의원 5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충견'이라고 표현한 자유한국당 의원 5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히는 홍성표 의원.

하지만 홍 의원의 징계 수위는 결국 ‘다수당’인 민주당의 뜻대로 결정이 났다. 

시민 A씨(43)는 “한국당이 요구한 ‘제명’이 너무 심할 순 있어도 ‘공개 사과’로 끝나는 건 너무 무의미한 수위가 아닌가 생각된다”며 “이런 식이면 결국 다수당은 어떤 심판의 잣대도 들이댈 수 없다는 나쁜 선례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황재만 윤리특위 위원장은 “일전에도 겸직 때문에 윤리특위에 회부된 B의원의 경우, 의장이 사직을 권고했음에도 이행되지 않아 ‘등원정지 5일’ 징계가 내려진 것”이라며 “홍 의원의 경우 의장의 권고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피감업체의 입장을 대신 언론에 전해준 행위도 문제가 되지만 고의성을 입증하기가 어렵다. 홍 의원도 기자들의 이메일 주소만 빌려준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어쨌든 시의원으로서 품위를 훼손한 부분은 인정했기 때문에 제일 가벼운 ‘경고’보다는 한 단계 높은 수위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윤리특위의 결정은 오는 20일부터 열리는 아산시의회 제218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한국당 의원들의 적잖은 반발이 예상되지만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하는 이상 결과를 바꾸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